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11일20시45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대전] “변전시설 자체관리 아파트 주택용 요금 불합리”


    대단위 아파트단지 주민들이 변전시설을 자체적으로 설치·유지관리를 하는데도 일반 주택과 같은 전력요금을 내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대전의 한 시민단체가 이의 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11일 대전참여연대 조사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자체 전기공급약관을 통해 6층 이상과 승강기를 설치한 모든 아파트단지는 변전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한 뒤 주택용 전력요금을 적용하고 있다.

    한전은 그러나 2만2900볼트의 고압전력을 220볼트의 저압으로 바꾸는 변전시설을 일반 주택에게는 한전 스스로가 설치한 뒤 저압전력을 공급하면서 아파트단지와 똑같은 전력요금을 물리고 있다.

    이에 따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은하수아파트 경우, 변전시설을 자체적으로 설치한 뒤 직원 5명을 고용해 이를 유지관리에 나서고 있는데, 연간 9000여만원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아파트 조석환 관리소장은 “아파트 주민들은 이렇게 막대한 비용을 부담하면서도 일반주택과 똑같은 주택용 전력요금을 적용받아 일반주택 주민에 비해 몇배의 전력요금을 부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전참여연대는 “대전지역의 경우 아파트와 일반주택의 비율이 58%대 42%로 아파트거주 주민들이 더 많다”며 “이런 불합리한 전기공급약관을 고쳐 아파트 거주주민과 일반주택 주민과의 형평성을 맞춰야 한다”며 한전에 공개질의서를 보냈다.

    한전 충남지사 관계자는 “전기요금체계상 단독주택과의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며 요금조정을 건의하는 아파트 주민들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기 위해 용역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손규성 기자sks2191@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