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02일10시35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청주] 주부.여대생 주고객 '호스트바' 적발


    충북지방경찰청 기동수사대는 2일 대학생 등 남자 접대부를 고용해 여대생과 주부 등을 상대로 변태영업을 해 온 청주 J나이트클럽을 적발, 업주 이 모(25)씨와 종업원 등 39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말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에 나이트클럽 허가를 낸뒤 밀실 8개를 만들어 놓고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남자 접대부 24명을 고용, `나체 쇼' 등 변태영업을 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호스트바 종업원 중에는 모 방송국 농촌드라마 아역배우 출신인 양 모(27)씨를 비롯, 대학생도 3명이 포함됐으며 손님 가운데도 여대생 3명과 가정주부 2명이 포함돼 있다.

    서울 지역 호스트바에서 종업원으로 일해 온 양씨는 지난해 말 이 호스트바가 문을 열면서 후배 종업원 7-8명을 데리고 청주로 내려와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이씨 등을 풍속영업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입건, 조사중이며 손님과 종업원을 상대로 윤락 행위 여부에 대한 조사를 벌인 뒤 윤락 사실이 드러나면 추가 처벌할 방침이다.

    (청주/연합뉴스)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