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1월30일00시25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충북] “수도물 끓여먹어야”


    충북 청주시민은 대부분 수돗물을 `마실 물'로 보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청주시는 29일 “최근 한국능률협회에 맡겨 시민 250명에게 수돗물 실태를 물은 결과 `안심하고 마셔도 된다'2%(5명), `생수·정수기 물이 떨어졌을 때 대안으로 마실 수 있다'21.2%(53명), `적어도 끓여 먹어야 한다'71.2%(178명)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먹는 물로 마시면 안 된다'와 `절대 마셔서는 안된다'가 각각 2.8%(7명)를 차지하는 등 수돗물에 대한 기피현상도 드러냈다.

    현재 마시고 있는 물은 샘물이나 지하수가 53.2%(133명), 구입한 생수 32.8%(82명), 수돗물 14%(35명)순이었다. 또 시민 94%(235명)가 가정별로 수돗물 검사를 받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 관계자는 “수질상태와 달리 시민들의 수돗물 불신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수질검사기준을 엄격히 해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오윤주 기자sting@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