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1월28일21시35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대전] 대전 달동네 15개지구 재개발


    대전시는 올해 시내 달동네 15개 지구를 주거환경개선 사업지구로 새로 지정해 오는 2003년까지 개발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현재 개발 중인 22개 지구와는 별도로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는 달동네 15개 지구를 곧 주거환경 개선사업 지구로 선정한 뒤 2003년 완공을 목표로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구별로는 동구 6개 지구, 서구 1개 지구, 유성구 4개 지구, 대덕구 4개 지구 등이며, 이곳에는 15-25층 높이의 아파트단지와 상가 등이 세워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유성구 봉산 1-4지구가 올해부터 사업에 들어가며, 대덕구 남경·상서·지수·신대지구는 2002년부터 2003년까지 추진된다. 동구 천동지구 등 4개 지구는 2002년부터, 나머지 2개 지구는 2003년에 각각 착수된다.

    시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의 확대조처는 정부가 올부터 국고보조를 종전 사업비의 25%에서 60%로 크게 늘린데 따른 것이나, 사업비의 40%에 이르는 지방비의 확보가 사업추진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영세 주민들이 경제적 부담을 느끼지 않으면서 내집을 마련할 수 있도록 `임대 아파트' 건립 위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며 “지방비 부담액 40% 가운데 지방채 발행을 제외하고도 20%에 이르는 예산확보가 절대적 요인”이라고 말했다.

    대전/손규성 기자sks2191@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