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1월19일19시05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충북] 청주시, 동파 수도계량기 '바가지'


    충북 청주시가 동파된 수도계량기를 교체하면서 시중가격보다 비싼 비용을 받고 있는데다 일부 가정은 중고품으로 교체해 물의를 빚고 있다.

    시민단체인 청주시민회는 동파된 수도계량기 교체로 부당이득을 챙긴 청주시를 상대로 부당이득 반환청구 소송을 할 원고인단을 모집하고 있다.

    시민회는 19일 “기록적인 한파가 시작된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청주시가 933곳의 가정용 수도계량기를 교체하면서 평소 시중가격(13㎜기준 2만~2만5000원)보다 비싼 3만2000원에 교체해 부당이득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시민회는 또 “이 중 200~250개 가량은 반품된 계량기를 수리해 사용한 중고제품이어서 부당이득의 폭은 더 크다”고 밝혔다.

    이에대해 계량기를 교체하고 있는 청주시 물관리사업소는 “교체수수료는 시중가격, 계량기 구매가격, 인건비 등을 고려한 적정 금액이며 시중가격보다 비싸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인근 충주시 수도사업소가 1만9000원, 제천시가 2만1000원, 영동군 1만4000원, 대전시 1만6060원 등 인근 시·도보다 30~50%가량 높은 비용을 받고 있다.

    중고제품사용에 대해서도 “반품된 계량기중 내부부품은 모두 교체하고 케이스를 도색해 대전에 있는 한국기기유화시험연구원의 인증을 받아 사용하기 때문에 사용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며 “신제품을 구입할때 9430원에 단가계약을 맺는 대신 재활용수리제품은 7000원 정도지만 내부결정으로 신제품과 같은 교체비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시민회 김재신 부장은 “시중가보다 비싸게 받는 것도 문제지만 신제품보다 싼 중고품을 사용하면서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같은 값을 받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아 소송인단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청주/오윤주 기자sting@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