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1월19일19시03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2001우리지역] 홍선기 대전시장 “대덕밸리 성공적 정착 최우선”


    “대전뿐 아니라 한국 경제의 발전이 대덕밸리의 성공적인 정착에 달렸습니다. 3월에 나올 대덕밸리 마스터플랜을 기대해주세요.”

    대덕밸리의 육성에 강한 의욕을 보인 홍선기 대전광역시장은 “지금까지 도시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두었다면, 앞으로는 행정을 소프트웨어 부문에 좀더 치중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시정의 중점 내용을 `삶의 질 향상'으로 잡은 까닭은?

    =이제는 주택 보급율 등 대도시 인프라가 전국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고 본다. 지하철 공사 등이 마무리되면 대도시 틀이 거의 갖춰진다. 이제는 문화·복지·환경 등 민생부문에 역점을 두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과학기술 도시로 급부상하고 있으나 지난해 9월 대덕밸리 선포 이후 이렇다 할 후속조처가 눈에 띄지 않는다.

    =대덕밸리 선포는 이곳을 세계적인 실리콘 밸리로 육성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밝힌 것이다. 따라서 정보통신 산업과 생물 산업을 양대 축으로 육성하되 하이테크 제조벤처 중심으로 특성화하게 된다. 벤처기업의 입지, 자금, 판로, 인재양성, 주거, 레저 등 복합단지를 지향하는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대덕밸리의 육성을 위해 국가적 지원체제가 필요한 것 아닌가?

    =연구원들은 `한국의 경제적 부양력이 대덕밸리에 달렸다'고 말할 정도다. 따라서 대덕밸리 토지활용 방안, 바이오메카 구축사업, 세계과학기술도시연합(WTA) 지원, 소프트웨어 산업진흥, 벤처산업 육성방안 등이 나와야 할 것으로 본다.

    ―유성구 관평동 일대 130만평의 과학산업단지 조성은 어떻게 되가나?

    =현대전자와 대행 개발계약을 맺었으나 기업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을 겪다가 지난 18일 산업은행이 금융지원을 하고 (주)한화가 개발을 대행하는 방식으로 모두 7천억원을 들여 2007년까지 단계별로 개발하게 됐다. 과학단지를 대덕밸리에 포함시켜 벤처단지로 조성하되, 연구·생산 기능만이 아니라 교육과 레저가 있는 선진형 문화공업단지로 만들 계획이다.

    ―용담댐 물 배분 문제는 대청호 수질과 직결된다. 물 배분 문제로 전주권과 갈등도 커지고 있는데?

    =용담댐 건설 의미는 대청댐과 함께 주민들의 물 걱정이 없도록 하는 것이다. 두 댐이 제 구실을 하도록 해 두 지역이 공존공생하도록 운영돼야 하는데, 현재는 그렇지 못하다. 중앙정부의 선행조처를 지방 자치단체나 공기업에서 깔아뭉개서는 안 된다. 유종근 전북지사에게 어떤 경우라도 시·도지사가 싸우는 모습 보여서는 안 된다고 하면서 총리실에 맡겨 물 배분을 위한 용역을 공동으로 수행하자고 제안해 동의를 받았다.

    ―충남도와의 통합을 고려해 볼 수 있나?

    =시·도 통합은 개인적으로는 불가한 일로 본다. 엄청난 비용을 들여 분리한 뒤 10년이 지났으며, 행정의 일관성에도 문제가 있다. 또 재정적 불균형 때문에 통합할 수 없다. 시의 지방세가 5500억원, 충남은 3300억원 정도다. 차이가 너무 크다. 따라서 주민 찬반여부를 묻는 것도 부적절하며, 그런 거론은 두 시도의 공조체제를 금가게 하는 일이다.

    ―대도시 기초자치단체장 선출폐지 논의에 대한 의견은?

    =지방자치제를 하려면 단체장 선거원리는 합당하다. 각 지역의 역사성과 기능성을 따져 자치구로 본다면 단체장을 주민이 선출해야 한다. 일부에서는 대도시 기초단체를 광역시 보조기관으로 보는데 성급한 판단이다. 현행 제도는 장단점이 있으나 조금 더 해보고 이를 보완해야 한다.

    손규성 민권사회2부 차장

    정리 송인걸 기자igsong@hani.co.kr


  • [2001우리지역] 고건 서울시장 “종토세 시세로 바꿔 구 격차해소” ...01/29 21:08
  • [2001우리지역] 임창열경기도지사 “수도권 획일적 규제 비합리적”...01/28 21:29
  • [2001우리지역] 최기선인천시장 “공항주변 60만평 물류기지 육성”...01/26 21:55
  • [2001우리지역] 심완구 울산시장 “고질적 악취공해 본격적 해소”...01/25 20:46
  • [2001우리지역] 허경만 전남도지사 “세계박람회·도청이전에 미래”...01/22 19:38
  • [2001우리지역] 2001 우리지역 새설계 이원종 충북지사...01/20 20:57
  • [2001우리지역] 고재유 광주시장 “광산업에 3년간 4081억 투자”...01/21 21:31
  • [2001우리지역] 홍선기 대전시장 “대덕밸리 성공적 정착 최우선”...01/19 19:03
  • [2001우리지역] 문희갑 대구시장 “첨단업종 기업유치 속도낼것”...01/18 21:28
  • [2001우리지역] 안상영 부산시장 “부산항 운영권 확보해 제2개항”...01/17 18:36
  • [2001우리지역] 심대평 충남도지사 “안면도 외자유치 환경 살리는 개발로”...01/16 23:51
  • [2001우리지역] 이의근 경북도지사 “경기활성 상반기 3조5천억 투입”...01/15 21:30
  • [2001우리지역] 유종근 전북도시자 “새만금·신공항 역점 추진”...01/14 20:54
  • [2001우리지역] ③김진선 강원도지사 “종자교환등 남북교류 확대”...01/12 22:27
  • [2001우리지역] ②김혁규 경남도지사...01/12 01:34
  • [2001우리지역] ①우근민 제주도지사 “제주 국제자유도시 큰틀 마련”...01/10 20:36




  •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