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충남교육감 금품선거 수사

속보=충남도교육감 선거 관련 금품제공 고발사건을 수사중인 대전지검 공안부(부장검사 김필규)는 27일 충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장을 낸 하아무개(39)씨를 불러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하씨를 상대로 고발 경위와 고발내용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한편 강복환 도교육감에게서 20만원을 받은 것으로 거명된 정아무개(45)씨 등 고발장에서 거론된 나머지 7명에 대해서도 이번주 안에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할 방침이다.

김필규 공안부장은 “내년 1월6일로 만료되는 공소 시효와 충남지역 전체 교육계를 뒤흔들 수 있는 점을 감안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하씨는 도 교육감 선거 결선투표를 하루 앞둔 지난 7월6일 강 교육감이 정씨 등 1차 투표에서 탈락한 다른 후보의 선거운동원들에게 300만원을 주고 지지를 부탁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지난 23일 도 선관위에 냈다.

대전/송인걸 기자igso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