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신생아 훔친 주부 붙잡아

충남 천안 신부동 신생아 탈취사건은 유산 사실을 숨겨온 여성의 범행으로 밝혀졌다.

충남 천안경찰서는 24일 구용임(30·여·주부·충남 예산군 대술면 화산리)씨를 미성년자(신생아) 약취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구씨는 지난 21일 오후 6시15분께 천안시 신부동 ㅇ산부인과 병원에서 이날 오후 1시3분에 출생한 박아무개(31·아산시 음봉면)씨의 남자아이를 훔쳐 달아났다.

구씨는 “2년 전부터 김아무개(35)씨와 동거해오다 지난 4월 임신한 뒤 8월초 유산했으나 동거남과 사이가 벌어지는 것을 우려해 아이를 낳은 것처럼 했다”고 말했다.

대전/손규성 기자sks2191@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