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민74% “예산낭비” 시 행정 개혁 요구

대전시민 상당수가 시정에 불만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 시민단체가 개혁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등 11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000년 시정감시단'(단장 김의섭 한남대 교수)은 11일 옛 대전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1년 시정 10대 개혁'을 요구했다.

감시단은 최근 시가 수의계약으로 하나은행을 시금고로 다시 선정한 것에 대해 금고 운영능력을 객관적으로 검증받지 않고 지정한 특혜로, 공개경쟁 입찰방식을 통해 재선정할 것을 촉구했다.

감시단은 주민참여제를 개선하고 민원배심제도 도입해 주민자치센터 활성화 등 시민의 자치행정 참여 기회를 확대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감시단은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대책 수립 △2호 소각로 건설계획의 중단 △인공적 하천관리 계획의 전면 재정비 △빈곤층 의료보호 진료비 전달체계 개선 등 지역 문제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감시단이 최근 대전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전시 재정운용에 대한 시민의식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3.8%가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고 답했다.

또 5명 기준 1가구당 511만5천원인 재정부담액의 적정 여부를 묻는 질문에 38.8%가 `불만', 32.8%는 `매우 불만'이라고 응답했다.

대전/손규성 송인걸 기자sks2191@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