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0년12월26일08시17분 KST
    충청 한겨레/사회/충청

    [대전] `대전지역 약국 7%, 담합 우려 장소 개설'


    대전지역 약국의 7%가 담합의 우려가 있는 장소에 개설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대전시 내 약국 587곳에 대해 약국개설 장소를 조사한 결과 42곳(7%)이 보건복지부가 지난달 14일 발표한 `의료기관과 약국의 담합금지 지침'가운데 담합이 우려돼 약국 신규 개설등록을 금지한 곳에 해당한다.

    특히 서구는 이에 해당하는 약국이 22곳으로 대전시 내 담합 우려 장소 약국 42곳의 절반이 넘으며 서구 전체약국(127곳)의 12.3%에 달해 5개 구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또 서구의 담합 우려 장소 약국 22곳 가운데 17곳은 의료기관이 개설된 건물 내에 의료기관과 함께 동일한 하나의 출입구만을 사용하도록 되어있는 장소에 개설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의약분업 이후 둔산지역에 여러 개 의원과 약국이 한 건물에 들어선 `클리닉'이 집중돼 약국이 `클리닉' 건물의 지하나 2층 이상에 들어서는 등 분업 이전에는 찾아 보기 힘든 형태의 약국이 생겨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러한 형태의 약국과 의료기관의 담합의혹이 꾸준히 제기돼 왔으며 최근에는 대전시청 홈페이지 게시판에 `참약사'라는 작성자가 "2층이나 5층, 지하의 2-3평짜리 약국은 누가봐도 의사와 담합하는 곳으로 과거 원내에서 조무사들이 하는 역할을 약사들이 가져온 것"이라며 "이들 `담합 구멍약국'을 단속.처벌하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대전/연합뉴스)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