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3월04일23시53분 KST
    이삭 한겨레/사회/이삭

    [이삭] '친일신문' 전단살포자 연행 비난 빗발


    3·1절에 <조선일보>의 친일행각을 비난하는 전단을 뿌린 사회단체 회원을 연행조사한 경찰에 대해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4일 대구수성경찰서와 대구지방경찰청 홈페이지에는 경찰을 비난하는 글 100여건이 올라있고, 조회수도 1000건에 육박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명예훼손이 성립하려면 전단의 내용이 사실이 아니거나 공공성이 없어야 하는데 이번 전단의 내용은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족 행위를 사실대로 알렸으며, 3·1절에 이런 내용을 알리는 것이 왜 공공성에 어긋나느냐”며 “신문사에 관계되는 일이라고 영장도 없이 시민을 체포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수성경찰서는 “명예훼손은 당사자의 고소나 고발이 없어도 조사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수성경찰서는 지난 1일 대구시 수성구 매호동 아파트 단지에서 `조선일보가 일제시대에 일본천황에게 충성을 맹세하고 민족의 재산수탈에 앞장섰으며, 징병과 징용을 독려했다'는 내용의 전단 1만6000여장을 뿌린 경산지역 시민단체 회원 이아무개(30)씨를 붙잡아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대구/이권효 기자sea@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