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1년02월08일22시52분 KST
    이삭 한겨레/사회/이삭

    [이삭] 신해철씨 '결혼'보도 스포츠지에 소송


    가수 신해철(33)씨와 윤아무개(24·여)씨는 8일 “결혼계획이 전혀 없는데도 함부로 이를 보도해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스포츠서울21과 취재기자를 상대로 2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지법에 냈다.

    신씨 등은 소장에서 “지난 1999년 미국에서 지인의 소개로 두 사람이 만나 서로 아는 사이로만 지내왔을 뿐, 연인관계조차도 아니다”며 “그런데도 <스포츠서울>은 윤씨가 귀국한 사실만으로 결혼 계획을 보도해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스포츠서울>은 지난달 20일자에서 “가수 신해철과 미인대회 출신 윤씨의 결혼이 초읽기에 들어가, 이르면 오는 3~4월께 화촉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본영 기자ebon@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