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삭] 서태지 티셔츠 상표권 분쟁

의류 제조업체인 씨엔티엔터프라이즈(주)는 21일 서태지 귀국공연 의상은 씨엔티엔터프라이즈 제품에 (주)닉스 상표를 바꿔 붙인 것이라며 (주)닉스를 상대로 의류 제조 및 판매금지 가처분신청을 서울지법에 냈다.

씨엔티는 신청서에서 “서태지씨가 지난달 9일 공연 때 입은 티셔츠는 본사가 브랜드 계약을 맺은 미국 `KANI' 상표 제품에 `NIX'라는 문자를 써넣은 것”이라며 “닉스는 이 티셔츠의 인기가 높아지자 디자인을 조금 바꿔 시중에 내놓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닉스쪽은 “서씨가 입은 티셔츠는 미국에서 서태지씨쪽이 직접 고른 제품에 닉스 상표만 붙인 것”이라며 “우리가 생산한 옷은 이 티셔츠를 그대로 베낀 게 아니라 우리 디자인에 맞게 변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본영 기자eb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