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삭] 신채호선생 며느리 본적 독도로

단재 신채호 선생의 며느리 이덕남(57·서울 강남구 개포동)씨가 독도수호에 앞장서기 위해 15일 본적을 독도로 옮겼다.

이씨는 이날 “최근 주한 일본대사가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독도는 명백한 일본 땅’이라고 말한 것을 보고 억누를 수 없는 분노를 느꼈다”며 “제2의 독립운동을 하는 심정으로 대한민국 독도향우회에 가입해 본적을 독도로 옮겼다”고 밝혔다.

이씨는 또 “일본인들의 잇단 망언으로 조선상고사를 저술한 시아버지가 지하에서도 제대로 눈을 감지 못하실 것 같다”며 “독립운동가들을 욕되게 하는 일본의 행위를 보고만 있을 수 없어 독도지키기에 앞장서기로 했다”고 말했다.김동훈 기자cano@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