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삭] 총신대 역이름 환원신청 기각

서울지법 민사합의50부(재판장 강병섭 부장판사)는 9일 총신대가 “지하철 4호선 `총신대입구역'을 `이수역'으로 바꾼 것은 부당하다”며 서울시지하철공사 등을 상대로 낸 역명 폐지금지 가처분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자신의 이름을 타인이 사용하는 바람에 명예훼손 등 권리침해가 있을 경우 이를 배제해 달라고 요구할 권리는 있지만, 지하철 역 근처에서 대학교를 운영한다고 해서 대학교 이름을 사용해 달라고 요구할 권리는 없다”고 밝혔다.

총신대측은 지하철 4호선 `총신대입구(이수)역'이 `이수역'으로 바뀌는 대신 새로 개통된 지하철 7호선에 `남성(총신대입구)역'이 생기자 가처분신청을 냈다. 이본영 기자eb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