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삭] 비상근무 국립의료원에 사은의 꽃바구니 100개

23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의료원에 장미, 백합, 해바라기, 카사블랑카 등으로 만든 100개의 ‘사은’의 꽃바구니가 한꺼번에 배달돼 나흘째 비상근무에 지친 이 병원 의사 등 의료진 사이엔 환한 `웃음꽃'이 폈다.

이 꽃바구니들은 꽃배달 전문 회사인 ‘예삐꽃방’ 사장 김진국(37·서울 서대문구 대현동)씨가, 병원 폐업 와중에도 환자들을 돌본 국립의료원 의료진들에게 갑자기 몸이 아파 병원을 찾은 회사 여직원을 잘 보살펴준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전한 600만원 어치의 선물이다.

이 회사 여직원 박아무개(29·서울 중랑구 장안동)씨는 병원 폐업 전날인 19일 밤 배가 아파 동네 산부인과를 찾았다가 “난소에 물혹이 있다. 큰 병원에 가야 한다”는 말을 듣고 20일 오후 정밀진단을 위해 국립의료원을 찾았고, 병원쪽은 21일 잊지 않고 전화로 연락해 진료를 받도록 해줬다.

이재성 기자firib@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