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0년09월15일19시20분 KST
    이삭 한겨레/사회/이삭

    [이삭] 신채호선생 며느리 본적 독도로


    단재 신채호 선생의 며느리 이덕남(57·서울 강남구 개포동)씨가 독도수호에 앞장서기 위해 15일 본적을 독도로 옮겼다.

    이씨는 이날 “최근 주한 일본대사가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독도는 명백한 일본 땅’이라고 말한 것을 보고 억누를 수 없는 분노를 느꼈다”며 “제2의 독립운동을 하는 심정으로 대한민국 독도향우회에 가입해 본적을 독도로 옮겼다”고 밝혔다.

    이씨는 또 “일본인들의 잇단 망언으로 조선상고사를 저술한 시아버지가 지하에서도 제대로 눈을 감지 못하실 것 같다”며 “독립운동가들을 욕되게 하는 일본의 행위를 보고만 있을 수 없어 독도지키기에 앞장서기로 했다”고 말했다.김동훈 기자cano@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