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사회기획연재
  • 한민족네트워크
  • 근본을세우자
  • 혈세를되찾자
  • 신도시10년
    ....
    현장을가다
  • 함께하는교육
  • 한겨레가
    ....
    만난사람
  • 현장
  • 이삭
  • 육아 Q&A
  • 가족클리닉
  • 여성핫라인
  • 지난기획연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0년09월09일16시54분 KST
    이삭 한겨레/사회/이삭

    [이삭] 총신대 역이름 환원신청 기각


    서울지법 민사합의50부(재판장 강병섭 부장판사)는 9일 총신대가 “지하철 4호선 `총신대입구역'을 `이수역'으로 바꾼 것은 부당하다”며 서울시지하철공사 등을 상대로 낸 역명 폐지금지 가처분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자신의 이름을 타인이 사용하는 바람에 명예훼손 등 권리침해가 있을 경우 이를 배제해 달라고 요구할 권리는 있지만, 지하철 역 근처에서 대학교를 운영한다고 해서 대학교 이름을 사용해 달라고 요구할 권리는 없다”고 밝혔다.

    총신대측은 지하철 4호선 `총신대입구(이수)역'이 `이수역'으로 바뀌는 대신 새로 개통된 지하철 7호선에 `남성(총신대입구)역'이 생기자 가처분신청을 냈다. 이본영 기자ebon@hani.co.kr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