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도권
  • 강원
  • 충청
  • 영남
  • 호남
  • 제주

  •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사검색

    [an error occurred while processing this directive]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편집시각 2000년07월20일12시02분 KST
    이삭 한겨레/사회/이삭

    [이삭] 제일은행 `눈물의 비디오' 주인공 사망


    국제통화기금(IMF) 체제 이후 구조조정 과정에서 은행원들의 일상을 그려 샐러리맨들의 심금을 울렸던 제일은행 `눈물의 비디오' 주인공 이삼억(李三億.45)씨가 암과의 투병끝에 20일 결국 숨져 주변사람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이삼억씨는 금융 구조조정이 한창이던 지난 98년 3월 퇴출위기에 몰린 제일은행의 테헤란로지점에서 차장으로 근무하면서 지점이 폐쇄되고 상당수 직원들이 퇴직하는 악조건 속에서도 부실 기업들의 여신을 처리했던 인물. 당시 제일은행이 이 지점 직원들의 근무모습 등을 담은 비디오가 TV 등에 방영되면서 기업체는 물론, 청와대를 비롯한 관공서 등에서 주문이 쇄도하는 등 은행원과 일반 직장인들에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씨는 지점 폐쇄후 본점 여신지원부에서 일하면서 매일 밤12시를 넘어 퇴근하는 격무에 시달리다 고통에 못이겨 지난 3월에 병원에 찾아갔으나 이미 췌장암 말기라는 판정을 받았다.

    제일은행 관계자는 "98년 당시 은행원들이 대거 명예퇴직할 때 한바탕 울음바다가 됐었는데 이제 또 `눈물의 비디오' 주인공이 떠나는 바람에 직원들의 슬픔이 이만저만 큰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씨는 교사를 하다가 간병을 위해 학교를 그만둔 부인과 딸 둘,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빈소는 서울중앙병원이며 발인은 22일 오전이다.

    (서울/연합뉴스)



    [Home | 사설칼럼|기획연재|정치|경제|사회|스포츠|국제|증권|문화생활|정보통신|만화|전체기사] []
    copyright(c)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