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
  • 사설·칼럼
  • 해설
  • 정치
  • 경제
  • 사회
  • 국제
  • 증권·부동산
  • 정보통신
  • 문화·생활
  • 스포츠

  • 전체기사
  • 주요기사
  • 지난기사
  • 기사검색
    .

  • 최창조의 풍수기행
  • 이삭
  • 현장
  • 인사



  • 편집자에게
  • 광고안내
  • 서비스지도
  • 신문구독신청
  • .
    편집시각 2000년02월28일17시42분 KST

    [이삭] 500원을 500엔으로 불법 위조한 일당 검거

    · 한화 500원짜리 동전을 깎아 일본돈 500엔짜리처럼 만든 뒤 일본에서 자판기를 이용해 거액의 금품을 털어온 일당이 일본 인터폴과의 공조수사 끝에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청 외사3과는 28일 주화변조 일본원정 절도단 두목 최호연(37·경남 사천시 동림동)씨 등 일당 6명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통화변조, 상습절도 등)혐의로 구속했다.

    최씨 등은 지난해 8월 사천시 향촌동 컨테이너 공장에서 전기드릴을 이용해 한화 500원짜리 주화(7.64g)를 깎아 일화 500엔짜리 주화(7.16g)처럼 만든 뒤 일본에 건너가 규슈와 후쿠오카 시내 자판기에 변조된 주화를 넣고 450엔의 잔돈을 되돌려받거나 일본주화 500엔을 반환받는 수법으로 모두 1억5천만엔(한화 15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수사에 나선 일본 경찰에 의해 지난해 10월 4명이 검거됐으며 이후 국내 경찰청과의 공조수사로 나머지 6명이 모두 붙잡혔다. 안영춘 기자jona@hani.co.kr


    ↑맨위로


    copyright(c)2000 The Internet Hankyoreh . webmaster@news.hani.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