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기획 | 생각주머니 | 감성가꾸기 | 우리집책꽂이 | 아이들마당 | 진로진학 |

편집 2004.06.06(일) 21:31

차별과 저항의 역사 ‘백정’


백정은 흔히 가축을 잡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버드나무 가지로 바구니를 엮는 고리 백정, 가죽으로 신을 만드는 갖바치, 악기를 연주하거나 노래와 간단한 무용·재주로 구걸을 하면서 유랑하는 광대나 재인, 칼로 죄인의 목을 자르는 망나니도 모두 백정에 속했다. 임꺽정은 고리 백정, 장길산은 광대 출신이었다.

백정은 노비를 제외하고는 사회에서 가장 낮은 계층에 속했다. 백정이 사회의 하층민으로 자리 잡은 것은 고려시대였다. 그러나 고려에서 ‘백정’은 일반 농민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천인은 직업에 따라 짐승 도축을 하면 화척, 광대는 재인 등으로 불렀고 이들을 합쳐 양수척이라고도 했다.

조선에서는 이들을 ‘백정’으로 고쳐 불렀다. 노비 이외의 천인들을 양인으로 취급해, 군대나 토목 공사 등에 동원할 인력을 확보하려는 의도였다. 이에 따라 이들은 법적으로는 양인이 되었으나 사회적 지위가 평민과 같아진 것은 아니었다. 일반 농민들은 이들과 혼동될까봐 자신을 ‘백정’이라고 부르기를 꺼렸다. 그래서 한때 이들을 ‘신백정’이라고 구분해 부르기도 했으며, 결국 백정은 이들만을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백정에 대한 사회적 차별도 여전했다. 백정은 호적을 따로 만들고, 특정 지역에 모여 살았으며, 통행증 없이는 이동을 할 수 없었다. 명주옷을 입거나 가죽신을 신지 못하였으며, 남자는 검은 갓을 쓰지 못하고, 여자는 비녀를 꽂아서 머리를 올리지도 못하는 등 의복과 복장에서도 차별을 받았다. 길에 다닐 때는 백정임을 드러내기 위해 대나무로 만든 패랭이를 써야 했다. 죄를 저질렀을 때는 일반 평민들보다 훨씬 가혹한 처벌을 받았다. 이러한 차별은 동학농민전쟁 당시 천인의 대우 개선과 백정이 패랭이를 쓰는 제도를 철폐하라는 요구를 낳게 했다.

1894년 갑오개혁으로 신분 제도는 법적으로 없어졌다. 그러나 백정에 대한 사회적 차별이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백정의 호적은 여전히 별도였으며, 직업란에는 도한(屠漢, 짐승을 죽이는 사람)이라고 쓰거나, 붉은 점을 찍음으로써 표시를 하였다. 일제의 식민지가 된 다음에도 이러한 차별은 계속되었다. 이에 맞서 1920년대 백정들은 차별을 없애고 평등한 사회를 만든다는 취지의 형평운동(衡平運動)을 일으키기도 했다.

김한종/한국교원대 교수


|


  • [우리문화우리역사] `돈황문서' 고구려사료 첫 발견...06/10 21:37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25) 대별왕과 소별왕의 수수께끼 내기...05/12 16:50
  • [우리문화우리역사] 새 권력 세우기 힘 보텐 ‘공신들’...05/08 17:32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24) 동굴 뛰쳐나간 호랑이는 어디로...05/05 17:19
  • [우리문화우리역사] 일제 잔재 100년만에 터나...04/29 17:35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23) 용녀 저민의가 왕건의 할머니가 된 까닭...04/28 16:44
  • [우리문화우리역사] 고려·조선 기상관측 체계화...04/24 19:26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22) 뱀과 결혼하고, 또 뱀을 낳고...04/21 16:13
  • [우리문화우리역사] 광화문 앞 해태상 세워 화마 쫓고 정의 지키게...04/17 17:17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21) 사자상의 내력을 보면...04/14 16:26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20) 아버지와 아들중 문전신은 누구?...04/07 15:54
  • [우리문화우리역사] 조선시대의 소나무 관리...04/03 23:27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19) 농경신 자청비를 아시나요...03/31 16:50
  • [우리문화우리역사] 외세에 맞서 국민정신 일깨우자 ...03/27 19:16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18) 탁라국은 어디로 갔을까...03/24 15:39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17) 황우양씨는 어떻게 성주신이 되었나...03/17 16:52
  • [우리문화우리역사] 조선수군 주력은 ‘판옥선’...03/13 15:05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16) 소년 할락궁이, 서천꽃밭 신이 된 사연...03/10 16:18
  • [우리문화우리역사] “독도는 우리땅” 옛지도 속속...03/06 18:15
  • [우리신화의수수께끼] (15) 삼국유사에 선도성모가 불사를 좋아했다는데…...03/03 16:10
  • [우리문화우리역사] 민요가락에 교훈담은 '창가' 초기 애국가도 형식 이어받아...02/25 16:56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