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사회 등록 2005.07.04(월) 19:40

대우 전 임원불러 김우중씨 출국권유 조사

대우그룹 분식회계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 중앙수사부(부장 박영수)는 4일 김우중 전 회장의 출국배경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 주말 전 대우 임원 2명을 조사한 데 이어, 이날 또 다른 임직원 ㄱ씨 등 2명을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회장이 ‘채권단과 임직원이 출국을 권유했다’고 계속 주장하고 있어,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임직원들을 조사했다”며 “이들은 김씨의 최측근으로 대우 분식회계 사건과 관련해 처벌을 받았던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또 공정위가 고발한 대우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과 해외자금도피, 위장계열사 등의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전 대우 임직원 10여명도 소환해 조사했다.

김태규 기자 dokbul@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5/07/005000000200507041940195.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