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사회 등록 2005.06.21(화) 15:00

“학교급식 부정납품 업체 강력조치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광주지부와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광주지역본부 교육청지부는 21일 각각 성명을 내고 최근 광주에서 발생한 학교급식 부정납품 행위 등에 대한 교육청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했다.

전교조 광주지부는 "최근 발생한 계약 위반 업체와 계약을 해지한 학교는 전체20개 학교 가운데 1곳 뿐"이라며 "계약만료 기간이 얼마 안 남았다는 이유로 해지하지 않는 것은 납품업체와 유착 관계를 의심케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이어 "이번 계약위반 업체 적발과 관련, 광주시교육청은 해당 학교장을 엄중 징계하고 부정.비리 급식업체에 대한 입찰 금지, 급식 단가 선정 절차 공개등 급식 비리 근절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전공노 광주지역본부 교육청지부도 이날 "돼지고기를 주문과 다르게 납품했다가발각된 M업체는 즉각 학생과 학부모, 광주시민에게 정중히 사과하고 교육청도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관련자와 해당 업체를 엄중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밖에 업체의 거짓납품과 가격 부풀리기, 납품위탁 등 학교급식 전반에대해 교육청이 나서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최근 B사는 신고된 육가공 시설을 식당으로 전용하고 냉동보관창고를 임의로 변경하는 등 계약을 위반했고 M사는 계약된 돼지고기 `전지' 대신 `등심'을 부정납품했다가 학부모에게 발각돼 계약이 해지됐다.

(광주/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5/06/005000000200506211500660.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