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사회 등록 2005.06.15(수) 21:16

“미군기지 터 토지수용 거부” 평택 범국민대책위



‘평택 미군기지 확장 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는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군기지 이전을 위한 토지 수용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용산 미군기지 이전 대상지역 주민 등 40여명은 “정부는 평택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압력에 굴복해 미군기지 확장을 강행하고 있다”며 “주한미군 재배치는 주민 생존을 짓밟고, 한반도 평화를 근본적으로 위협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14일 평택지역 토지 940만㎡에 대한 협의매수에 들어갔으며, 협의를 통해 사들이지 못하는 토지에 대해서는 강제수용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본영 기자 ebon@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5/06/005000000200506152116175.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