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사회 등록 2005.04.30(토) 10:20

위안부 할머니 또 별세…생존자는 118명

위안부 출신 할머니 한 명이 또 세상을 떠났다.

30일 한국정신대연구소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출신 신경란 할머니가 이달 25일 85세를 일기로 충청남도 당진 자택에서 별세했다.

이달 19일, 20일에는 강순애(78) 할머니와 김영자(83) 할머니가 각각 타계, 올해만 10명의 할머니가 저 세상으로 떠난 것으로 집계돼 생존자는 118명으로 줄어 들었다.

1921년 경북 고령에서 태어난 신 할머니는 17세인 1938년 `간호부 모집'에 속아중국 항저우로 끌려가 중국에서 위안부 생활을 하다 이듬해 귀국했으며 그 이후 전국을 떠돌며 장사했으나 위안부 생활 충격에 따른 정신적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5/04/005000000200504301020155.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