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사회 등록 2004.10.04(월) 10:09

국방부 “북 해킹전문요원 500∼600여명 활동중”

북한군의 정보전 수행능력이 선진국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4일 국회 국방위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북한군의 해킹 전문요원500~600여명이 현재 활동중이라면서 "북한군의 정보전 수행능력은 선진국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북한군은 1986년부터 김일군사대학에서 5년 과정으로 전산요원을 배출해 군 관련부서에 배치하고 있으며, 이들 가운데 별도 선발과정을 거쳐 전문 해킹요원을 발굴 육성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민무력부 총참모부 예하 지휘자동화국 및 정찰국에서 해킹부대를 운영하고 있고, 이들은 한국과 미국, 일본 등 적성국가의 군사정보 수집, 군 지휘.통신망 교란등 해킹.사이버전을 수행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군은 2001년께부터 중국 등 해외 여러 나라에서 사이버전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또 북한군은 최근 170mm, 240mm 장사정포 성능개량 시험사격과 신형중거리미사일 개발, 상어급 잠수함을 지속 생산하고 있으며, 올해를 '위장의 해'로설정해 전투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4/10/005000000200410041009363.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