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사회 등록 2004.09.06(월) 13:47

중국 공안 ‘해킹 공조’ 방한 예정

중국의 공안 관계자가 지난 6월 우리나라의 주요국가기관이 해킹당한 것과 관련, 수사 자료 확보 등을 위해 방한한다.

경찰청 강희락 수사국장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가기관 해킹 사태와 관련,중국측에서 공안 관계자와 전문가가 방한해 우리나라 경찰의 수사자료를 제공받고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말했다.

강 국장은 "당초 해킹에 사용된 PC가 중국내에 있어 우리 경찰이 중국 공안에수사협조를 요청했다"며 "중국 공안이 방문하겠지만 해킹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앞서 주한 중국대사관측은 "(공공기관 해킹이) 중국의 조직적인 행위라는 것은전혀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으며 한국정부는 외교통상부를 통해 중국 정부에 수사공조를 공식요청했었다.

홍영기 혁신기획단장은 자치경찰제 도입과 관련, "다양한 견해를 수렴하고 있으며 정부안과 광역자치단체들의 의견을 조율해 최종안을 도출해 내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자치경찰제 도입은 기초자치단체에 경찰 조직을 신설하는 방향으로 정부안의 가닥이 잡히고 있지만 전국시도지사협의회 등은 광역자치경찰제 도입 등을 요구하며 이에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이에 따라 경찰과 광역자치단체는 물론 학계, 시민단체 등을 초청, 자치경찰제 도입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4/09/005000000200409061347653.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