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사회 등록 2004.08.30(월) 14:04

김치유산균서 천연 항생물질 대량생산 개발

김치 유산균에서 천연 항생물질을 대량 생산할 수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 강사욱(姜思旭.52) 교수팀은 김치에서 분리된 유산균인 페디오코커스 펜토사세우스를 식물성 용기에서 배양하는 방식으로 천연 항균 펩타이드를 유전공학적으로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강 교수팀은 벤처기업인 ㈜쎌바이오텍, ㈜그린진바이오텍과 공동으로 김치에서분리된 펜토사세우스의 게놈(유전체) 초안을 완성했으며 이 과정에서 특이한 항균물질인 페디오신 유전자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이 유산균의 배양액이 위염의 원인균인 헬리코박터와 식중독의 원인균인 리스테리아 등 유해세균을 억제, 제거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는 점을 밝혀냈다.

강 교수는 펜토사세우스의 배양용기(배지)를 김치 담그는 원리를 이용해 식물성용기로 개발, 배양한 뒤 그 배양액을 대장균과 병원성 곰팡이의 일종인 캔디다에 대한 항균력을 평가한 결과 탁월한 효과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펜토사세우스 배양액은 또 세균성 이질과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인 쉬겔라, 살모넬라와 비브리오 패혈증의 원인균인 비브리오에 대해서도 높은 항균력을 보였다고강 교수는 덧붙였다.

강 교수팀의 펜토사세우스 배양용 식물성 용기는 낮은 생산비로 높은 항균력을가진 천연 항생물질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어 기존 항생제의 독성과 내성문제를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강 교수팀은 이 김치 유산균의 배양액과 항균 펩타이드의 높은 항균력을 근거로특허출원을 추진중이며 공동연구에 참여한 ㈜쎌바이오텍은 이 배양액을 이용해 식품과 가축사료, 양식사료 등의 방부제를 개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5000000/2004/08/005000000200408301404528.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