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07.27(화) 18:22

식품첨가물 나도몰래 ‘꿀꺽’


△ 지난 13일 환경운동연합 여성위원회 회원들이 가정에서 흔히 먹는 가공식품에 표기돼 있는 식품첨가물 내역을 조사하고 있다. 강창광 기자 chang@hani.co.kr

  관련기사

  • ① 가공식품 - 가죽 폐기물이 식품첨가제로
  • ② 잔류농약 - 일손부족·때깔욕심 농약 ‘무신경’ 살포
  • 채소류 단골 검출농약 퇴출될듯
  • 아이들 ‘병적 주의력결핍’ 식품첨가물에 짙은 협의
  • 식품표시기준 입안예고 문제점은?

  • 방부제·살균제 등 604종
    맛·색깔등 ‘상품성’ 높이기용

    회사원 김아무개(32)씨는 27일 점심 때 어묵두부국을 맛있게 먹었다. 원하든 원하지 않든 그는 10여가지 화학물질을 함께 삼켰다. 어묵에는 방부제, 감미료, 살균제가 두부에는 살균제, 소포제, 강화제, 유화제가, 그리고 간장에는 방부제, 감미료, 소포제, 양조용첨가물 등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식탁에 오르는 식품첨가물은 모두 604종에 이른다. 여기엔 407종의 화학 합성품과 190종의 천연첨가물, 그리고 혼합제제가 들어있다. 양도 적지 않다. 식품에 가장 많이 들어가는 첨가물은 연간 국내출하량이 4만7천여t에 이르는 조미료 엘-글루타민산나트륨과 3만6천여t이 쓰인 인공감미료 디-소르비톨 등이다. 우리나라의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선진국에서 사람들은 일인당 연간 6~7㎏의 식품첨가물을 섭취하고 있다.

    조양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박사는 “식품첨가물은 식품을 제조·가공·보존하는데 부득이 사용되는 것”이라며 “오늘날 수많은 제품이 개발되는데 첨가물이 큰 기여를 했음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식품첨가물은 식품의 본래성분이 아닌 미량성분이면서 음식물을 통해 일생동안 섭취하기 때문에 인체에 끼치는 영향이 크다”고 밝혔다.

    선진국 1인당 연간 6~7kg…우리는 통계도 없어
    한세대 지나야 ‘유해성’검증…“정보 투명화”목청

    식품첨가물을 이루는 소량의 화학물질을 다양하게 섭취하는 것이 과연 안전한가는 오랜 논란거리다. 삭카린, 글루타민산나트륨, 아스파탐을 둘러싼 논쟁은 그런 예이다. 오유신 서울환경운동연합 벌레먹은 사과팀 간사는 “음식물로 인한 우리 몸의 반응이 한 세대를 지나고 나서야 나타난다는 점을 감안하면 안전성이 입증된 인공첨가물은 사실상 없다고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생물의 번식을 막고 기름과 지방의 산패를 막기 위한 첨가제는 전체의 1%에도 미치지 않고 약 90%가 식품의 색깔과 맛, 외모, 질감 등 ‘화장’을 하기 위한 용도라는 지적도 있다.

    식품첨가물 안전성 감시로 유명한 미국 공익과학센터는 “대부분의 첨가물은 안전하고 식품의 영양가치를 높이기도 한다”면서도 인공색소 등 일부 첨가제의 유해성을 경고했다(표 참조). 국제적으로 안전성이 인정된 식품첨가물은 320종에 불과하다. 나머지 150종은 안전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고, 70종은 일부 사람에게 알레르기나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으며, 30종은 장기적으로 상당한 해를 끼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어린이는 인공 색소와 향료가 상대적으로 많이 들어간 과자나 케익, 청량음료 등을 많이 먹어 주목된다. 서울환경련이 조사한 결과 어린이가 즐기는 캔디, 젤리, 솜사탕 등에 표기된 합성착색료(인공색소)는 평균 4종이었다. 환경련은 “황색 4호 등 인공착색료는 소화효소 작용을 억제하고 간, 위에 장애를 일으키며 최근 발암성이 의심되고 있다”며 어린이 간식류에 대한 규제강화를 요구했다.

    특히 향료는 국내에서만도 3천종 가까이 사용되고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을 뿐 개별적인 관리는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현재 식약청이 이들을 목록화하는 작업을 시작한 상태다. 이달수 식약청 식품첨가물과장은 “내년부터는 외국의 것을 그대로 따른 사용기준을 우리나라 사람들의 식생활에 기초한 기준으로 바꾸는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식품첨가물처럼 국민건강과 밀접한 분야에서는 사전예방의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최승환 경희대 법대 교수(통상학)는 “유해성이 과학적으로 명백히 입증되지 않았더라도 관련 정보를 소비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필요하면 규제를 하는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별취재반 ecothink@hani.co.kr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466보수는 보수하고 개신은 개신해서 연구는 계속 감자바쓰2005-11-26
    465운영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여시야2005-11-20
    464야채류의 세척방법에 대해 알아보자고? - 이 무우꽃2005-11-17
    463기생충김치 오행시남쪽별2005-11-14
    462중국산 빼빼로, 거미줄에 애벌레까지 발견JJung2005-11-10

  • [식품안전] 영국발 식품 방사선 경보 농심, 수출차질 우려 진땀...07/07 19:43
  • [식품안전] 유전자 변형식품 안전 심사 환경단체-정부 격론...07/06 20:41
  • [식품안전] 영세음식점 위생교육 개선을...06/26 18:11
  • [식약청] 식약청, 나트륨 섭취 기준치 낮추기로...06/22 18:14
  • [식품안전] 교회음식 먹은 교인 10명, 식중독 증세...06/22 17:02
  • [학교급식] “학교급식 부정납품 업체 강력조치를”...06/21 15:00
  • [식품안전] 포장 고등어에 기생충...06/20 17:56
  • [학교급식] 교육부, 학교 식중독 예방 비상체제 돌입...06/08 14:15
  • [식품안전] 과일·채소 잔류농약 효과적 제거법...06/01 07:59
  • [식품안전] 학교 먹는 물 관리 곳곳 `부실'...06/01 06:50
  • [식중독] 학교급식 초등생 집단 식중독...05/29 12:18
  • [학교급식] 값싼 수입콩나물·돈육 ‘국산 둔갑’ 학교급식 납품...05/26 14:06
  • [식중독] 목포기능대 식중독 환자 87명으로 늘어...05/24 18:06
  • [식품안전] 커피 전문점서 환경호르몬 소독제 사용...05/24 09:52
  • [식품안전] 수도권가구 60%, 냉장고에 식중독균 ‘우글우글’...05/17 13:25
  • [식품안전] 서울지법 ‘가짜 이동갈비’ “갈비살 조금이라도 붙었으면 무죄”...05/16 19:25
  • [식품안전] “인삼·녹차 효과,근거 불충분”...05/09 19:20
  • [식중독] 경기도 시흥 고교생 170여명 식중독 증세...04/26 08:53
  • [식품안전] “비료용 썩은 아귀 23톤 식당에 팔았다”...04/20 19:11
  • [학교급식] ‘작아진 식판’ 누구 숟가락 빼나...04/12 17:58
  • [식중독] 봄 나들이철..집단 식중독 잇따라...04/09 14:41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