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하니리포터 | 초록마을 | 쇼핑 | 교육 | 여행 |

 

여론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증권 | 문화생활 | IT과학 | 만화만평

전체기사 지난기사

home > 사회

편집 2002.07.29(월) 22:57

| 검색 상세검색

경찰관에게 살인누명, 이번에는 친구 차례


10년전 경찰관에게 애인을 죽였다는 누명을 씌웠던 살인범이 최근 또다시 살인을 저지르고도 친구에게 어머니를 죽였다는 누명을 뒤집어 씌운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달초 노원구 공릉동에서 발생한 70대 노파 손모(76.여)씨 살해사건의 진범이 용의자로 지목돼 구속된 손씨의 아들 강모(36)씨가 아니라 강씨의 친구 서모(28)씨인 사실을 밝혀내고 서씨를 살인혐의로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달 9일 친구인 강씨와 술을 마신 뒤 강씨의 집에서 같이 자다 깨 오전 7시께 화장실에 가던 중 안방에서 자고 있던 강씨의 어머니 손씨가 "술 좀 그만 먹고 다녀라"고 호통치자 손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서씨는 범행후 현장을 말끔히 정리하고 사라졌으며, 이날 아침 손씨가 숨져 있는 사실을 발견한 강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안에 외부 침입 흔적이 전혀없는데다 서씨가 술에 취해 알리바이를 제대로 대지 못해 결국 자신이 어머니를 죽였다고 자백한 강씨를 범인으로 여겨 12일 구속했다.

그러나 강씨는 "어머니를 죽일만한 인물이 아니다"는 이웃주민들의 진술과 자백외에는 구체적 증거가 확보되지 않은데다 서씨의 행적을 수상히 여긴 경찰의 추가수사로 진실이 밝혀지면서 누명을 벗어 구속 이틀만에 석방됐다. 뒤늦게 살인혐의로 구속된 서씨는 검찰에 기소돼 내달 9일 공판을 앞두고 있다.

서씨는 10년전에도 한 여관에서 여자 투숙객을 목졸라 숨지게 하고도 애인을 잃은 경찰관을 애인을 죽인 범인으로 내몰리게 했었다.

서씨는 지난 92년 11월29일 오전 7시께 서울 관악구 신림6동 C여관에서 투숙객 이모(당시 18)양의 객실에 침입, 핸드백을 훔치려다 잠에서 깨어나 소리치던 이양을 목졸라 숨지게 했다. 그러나 당시 경찰은 범행현장을 처음 목격하고 신고한 이양의 애인 김모(당시 27. K경찰서 근무)순경을 범인으로 지목, 강압적 수사로 허위자백을 받아내 구속했다.

김순경은 1심과 2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고 대법원에 상고한 직후, 진범인 서씨가 사건 1년만인 93년 11월 강도용의자로 경찰조사를 받던중 "지난해 여관 살인사건의 진범은 나"라고 털어놓으면서 누명을 벗고 감옥에서 풀려났다.

서씨는 당시 강도살인 혐의로 7년형을 선고받은 뒤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99년 8.15특사로 출소했으며, 마포구 성산동 모회사에 근무하면서 강씨를 알게 됐고 10년만에 두번째 살인을 저질렀다. (서울/연합뉴스)
|




  • [살인] 출근길 20대여성 살해 용의자 검거...07/08 14:12
  • [살인] 일본 잇단 15살 소년 폐륜적 살인...06/24 18:23
  • [살인] 15살소년 부모살해 일본 충격...06/23 19:13
  • [살인] 경기 광주 경안천서 사람신체 일부 발견...06/21 18:01
  • [살인] 아내 살해 3개월후 토막내 안방 등에 묻어...06/17 09:44
  • [연쇄살인] 청주 연쇄 살인범, 초등생까지 성폭행 살해...06/14 17:53
  • [연쇄살인] 연쇄살인범, 초등생 성폭행하고 살해...06/14 17:46
  • [연쇄살인] 연쇄살인범 김씨는 18세부터 잇단 범죄...06/14 14:13
  • [살인] 유괴범 잡았다 놔줘…8살짜리 끝내 주검으로...06/13 19:27
  • [살인] “여자 초등생 납치, 아버지 친구가 범인”...06/13 17:50
  • [살인] 인천 외국인노동자 살해 용의자 수배...06/13 13:39
  • [살인] 주인집 다락방서 여자 초등생 숨진채 발견...06/09 23:48
  • [연쇄살인] 대법 “유영철 이문동 살인혐의는 무죄”...06/09 18:36
  • [살인] 재미동포 납치 살해하려한 일당 검거...06/09 17:56
  • [연쇄살인] ‘살인마’ 유영철 사형 최종확정...06/09 14:37
  • [살인] 20대여자 쌀자루에 담겨 숨진채 발견...06/07 14:00
  • [살인] 영화 '공공의 적' 모방…사체에 소금 뿌려...06/06 08:48
  • [살인] 직장 상사가 20대 여직원 살해...06/02 11:03
  • [살인] 아내·아들 목졸라 살해 40대 긴급체포...06/01 07:41
  • [살인] 경찰, 올림픽공원 살인사건 현상금 500만원 걸어...05/30 13:08
  • [살인] 새벽 여자 우유배달원 흉기 피살...05/30 07:52

  • 하니와 함께

    하니 잘하시오
    한겨레투고
    오늘의 이메일


    토론(전체 토론방 목록)

    게시판 이용안내
    통일·남북교류
    북 송금, DJ의 과오
    전두환씨 재산
    사생활 침해…몰카
    동계올림픽…김운용 파문
    미사일방어체제
    참여정부 개혁과제
    NEIS, 교육정책
    언론권력·개혁
    병역기피·면제
    국회의원 나으리
    보수를 보수하라!
    검찰개혁 파문
    주한미군 득과 실
    부실공화국 대한민국
    이공계 기피 현상
    도박? 대박^^ 쪽박ㅠㅠ
    집값 부동산 정책
    빈익빈 부익부
    재벌개혁
    연예계 권력과 비리
    다단계판매
    흡연권? 혐연권!
    종교집단 종교권력
    외모·인종 차별
    이혼·가정폭력
    사주팔자명리 진검승부
    아름다운 세상·사람
    캠페인 : 지역감정 고발

    정보통신 포럼

    해외뉴스 포럼

    축구, 나도한마디

    내가 쓰는 여행기

    독자추천 좋은책

    코리안 네트워크

    토론기상도

    오늘의 논객

    자유토론방

    라이브폴







    쇼핑 한겨레
  • [경매]선풍기 특별경매
  • [화장품]메이크업히트상품
  • [도서]나무-베르베르신작
  • [음반]새로나온 앨범
  • [해외쇼핑]speedy 균일가
  • [명품관]중고명품관 오픈
  • [스포츠]나이키아쿠아삭
  • [골프]DOOZO할인전40%
  • [패션의류]사랑방손님
  • [면세점]스페셜가전모음

  •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The Hankyoreh copyright(c) 2006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