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3일 풍향계
“원없이 사들이고, 원없이 팔아치우는군!”

이종우 한화증권 리서치센터장, 12일 장이 시작되자마자 외국인이 뛰어들어 하룻동안 3100억원 어치를 사들인 반면, 국내 투자자들은 개인 기관이 합쳐 2700억원 어치 가까이 내다파는 것을 보고

기사등록 : 2005-07-12 오후 05:48:00기사수정 : 2005-07-13 오전 01:51:17
한겨레 (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