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금융/재정 등록 2005.06.17(금) 19:05

사모펀드들 인도로 몰린다

올들어서만 4억2천만달러 투자

미국의 블랙스톤그룹과 칼라일그룹, 제너럴애틀랜틱파트너스, 그리고 영국의 액티스파트너스 등 세계 굴지의 사모펀드들이 인도 기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거나 신규 투자를 하고 있다고 <비즈니스위크> 인터넷판이 16일 보도했다. 규모는 작지만 코탁그룹 같은 인도 사모펀드 투자기업들도 이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사모펀드들에 인도가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고 있는 것이다.

<아시안벤처캐피털저널>은 지난해 인도 주식시장의 사모펀드 거래에 무려 13억달러 규모가 투자됐다고 밝혔다. 올들어서도 벌써 4억2천만달러에 이르는 32건의 사모펀드 투자가 이뤄졌다.

사모펀드들은 대체로 경영이 어려운 노후 기업들에 투자해 이 기업들을 호전시키는 투자기법을 사용하지만, 인도처럼 경제가 급성장하는 국가에서는 벤처 캐피털 같은 새로운 업종 투자를 하고 있다고 <비즈니스위크>는 전했다.

인도가 중국 등 경쟁국들보다 사모펀드들한테 좋은 점은 더 숙련된 노동력과 훨씬 더 확실한 기업투명성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인도에는 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주식시장이 있다. 봄베이 주식시장은 130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인도 법원들이 외국 투자자들의 권리 문제에 대해 공정하고 믿을 만한 중재자 구실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인도에는 여전히 방위산업과 뉴스미디어, 산매업, 일부 금융업 같은 업종들에는 외국자본의 소유를 제한하는 등 외국펀드들의 투자를 막는 규정들이 있다고 이 잡지는 전했다. 연합



http://www.hani.co.kr/section-004100000/2005/06/004100000200506171905105.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