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5.17(화) 13:25

수도권가구 60%, 냉장고에 식중독균 ‘우글우글’


수도권 가구 10곳중 6곳의 주방에서 사용하는 냉장고와 행주 등에서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나 가정내 식중독 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은 음식물의 보관, 주방용구의 살균.소독 등 주방위생관리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도 낮아 가정내 식중독 예방을 위한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17일 지난 3월부터 석달간 서울 등 수도권에 있는 103개 가구 주방의 행주.냉장고.도마.수저통.식기건조대.바닥 등 5곳에서 515점의 시료를 채취, 세균오염실태를 조사한 결과 96.1%인 495점에서 대장균군이 검출돼 대부분 가정의 주방 위생상태가 불량했다고 밝혔다.

각 가구 주방에서 가장 많은 대장균군이 검출된 곳은 냉장고의 육류, 생선보관실인 신선실로 대장균군이 1천100만 마리(CFU)에 달했으며, 행주, 식기건조대 바닥,수저통, 도마가 뒤를 이었다.

조사대상 가구 가운데 5개 주방용 기구 중 한곳에서라도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된 가구는 63개가구, 61.2%에 달했다.

황색포도상구균이 가장 많이 검출된 주방용구는 행주로 44.7%인 46개가구에서검출됐으며 28개가구(27.2%)에서는 냉장고와 식기건조대 바닥에서, 25개가구(24.3%)에서는 도마에서 17개가구(16.5%)에서는 수저통에서 각각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

소보원이 같은 기간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사는 주부 205명을 대상으로 미국 FDA 주방위생 평가기준을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수정,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조사대상 중 36.6%인 75명이 주방위생관리 수준이 심각한 `하'등급에 속하는 점수를 얻었다고 밝혔다.

항목별로 보면 고기나 생선 등의 남은 음식물을 즉시 냉장고에 보관한다는 소비자는 24.0%에 불과한 반면 70.0%는 실온에서 충분히 식힌 다음 냉장고에 넣는다고응답했다.

주방 싱크대나 배수관을 매일 소독한다는 응답자는 12.2%에 불과한 반면, 1개월에 1회 간격으로 청소한다는 응답은 16.0%에 달했다.

조사대상 주부 10명 중 6명은 냉장고 청소시 소독을 하지 않고 있었으며 사용한행주를 물기만 짠 채 싱크대에 놔두거나 널어놓는다는 소비자도 76.3%에 달했다.

소보원 관계자는 "기온이 상승하고 습도가 높은 여름철은 미생물이 증식하기 쉬운데 비해 가정내 식품보관 온도 관리가 미흡하고 주방용 기구에 대해서도 살균과소독을 해야한다는 인식이 낮아 식중독 사고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식중독균의 증식을 방지를 위해서는 냉장온도를 0∼5℃사이에서유지해야 한다"며 "고기나 생선 등의 남은 음식은 즉시 냉장고에 보관해야 하며 주방의 냉장고, 행주, 싱크대나 배수관 등은 락스 등 소독제로 자주 소독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소보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여름철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한 연구 및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줄 것을 건의할 계획이다.

주방위생에 대한 자가 진단과 평가는 소보원 홈페이지( http://www.cpb.or.kr )에서 가능하다.

(서울/연합뉴스)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466보수는 보수하고 개신은 개신해서 연구는 계속 감자바쓰2005-11-26
465운영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여시야2005-11-20
464야채류의 세척방법에 대해 알아보자고? - 이 무우꽃2005-11-17
463기생충김치 오행시남쪽별2005-11-14
462중국산 빼빼로, 거미줄에 애벌레까지 발견JJung2005-11-10

  • [식품안전] 영국발 식품 방사선 경보 농심, 수출차질 우려 진땀...07/07 19:43
  • [식품안전] 유전자 변형식품 안전 심사 환경단체-정부 격론...07/06 20:41
  • [식품안전] 영세음식점 위생교육 개선을...06/26 18:11
  • [식약청] 식약청, 나트륨 섭취 기준치 낮추기로...06/22 18:14
  • [식품안전] 교회음식 먹은 교인 10명, 식중독 증세...06/22 17:02
  • [학교급식] “학교급식 부정납품 업체 강력조치를”...06/21 15:00
  • [식품안전] 포장 고등어에 기생충...06/20 17:56
  • [학교급식] 교육부, 학교 식중독 예방 비상체제 돌입...06/08 14:15
  • [식품안전] 과일·채소 잔류농약 효과적 제거법...06/01 07:59
  • [식품안전] 학교 먹는 물 관리 곳곳 `부실'...06/01 06:50
  • [식중독] 학교급식 초등생 집단 식중독...05/29 12:18
  • [학교급식] 값싼 수입콩나물·돈육 ‘국산 둔갑’ 학교급식 납품...05/26 14:06
  • [식중독] 목포기능대 식중독 환자 87명으로 늘어...05/24 18:06
  • [식품안전] 커피 전문점서 환경호르몬 소독제 사용...05/24 09:52
  • [식품안전] 수도권가구 60%, 냉장고에 식중독균 ‘우글우글’...05/17 13:25
  • [식품안전] 서울지법 ‘가짜 이동갈비’ “갈비살 조금이라도 붙었으면 무죄”...05/16 19:25
  • [식품안전] “인삼·녹차 효과,근거 불충분”...05/09 19:20
  • [식중독] 경기도 시흥 고교생 170여명 식중독 증세...04/26 08:53
  • [식품안전] “비료용 썩은 아귀 23톤 식당에 팔았다”...04/20 19:11
  • [학교급식] ‘작아진 식판’ 누구 숟가락 빼나...04/12 17:58
  • [식중독] 봄 나들이철..집단 식중독 잇따라...04/09 14:41

  • 가장 많이 본 기사

    [경제]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질문가이드

    [삼순이]15kg빼고 47kg회복!
    청국장이 암을 물리친다!!
    누구나 땅부자가 될수있다
    남자가 바람을 피는 이유
    새로운 남성으로 태어난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