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한반도 소식 등록 2005.06.17(금) 09:58

합참 “철원에서 북 인민복 착용자 1명 발견”

월남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주민 1명이 강원도 철원에서 발견돼 군과 경찰, 국정원 등이 합동 신문중이다.

17일 오전 5시 50분께 강원도 철원군 대마리 남모(65)씨는 자신의 집 앞 공터화물차 내에서 북한군 복장을 한 20대 초반의 남자를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남씨는 "화물차 뒷유리 쪽에 새가 들어온 것같아 확인해 보니 북한군 복장에 짧은 머리를 한 20대 초반의 남자가 있었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 배지를 착용하고북한 사투리로 `집이 없다', `평양에서 왔다'고 말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 남자가 자신을 이모(20)씨라고 신원을 밝혔으며 4-5일 걸려 남쪽으로 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20세 가량으로 황색 민무늬 인민복을 입고 있어 일단 북한주민이라는 의심을 두고 합동신문이 이뤄지고 있다"며 "그러나 북한군에서 전역한 지 2년이 지났다는 등 진술이 오락가락해 속단은 어렵다"고 말했다.

합참은 합동신문 결과가 나오는대로 정확한 신원과 인민복 착용 경위, 대공용의점 여부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철원/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3100000/2005/06/003100000200506170958242.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