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정치 등록 2005.07.11(월) 18:25

청와대 “서울대 폐지, 대통령 지론 아니다”

청와대는 11일 '서울대 폐지, 대통령 지론 아니다...줄곧 대학의 특성화·다양화 주장'이란 부제가 달린 '대입 서열화 고쳐야 경쟁력 얻어'라는 제목의 글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2008년도 서울대 입시안을 둘러싼 논란의 이면에 서울대에 대한 노 대통령의 부정적 인식이 자리잡고 있다는 식으로 보도하는 일부 언론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기위해서다.

글은 고졸 출신인 노 대통령이 학벌의 정점인 서울대에 소위 `콤플렉스'를 갖고있고, 이런 정서가 여권 일각에서 제기돼온 서울대 폐교론과 닿아있다는 주장을 반박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청와대는 먼저 "이 같은 접근은 잘못된 정보에 근거해 대통령과 참여정부의 교육정책을 왜곡할 뿐더러 대통령의 지론과도 완전히 다르다"며 서울대 폐지론은 허구라는 입장을 밝혔다.

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인 2002년 11월 EBS에 출연, 서울대 폐지론 또는 분할론에 대한 질문을 받고 "학교를 폐교하는 식으로 문제를 해결해선 안된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는데 최근 본고사 논란이 불거지면서 대통령의 지론이 왜곡돼 전달되고 있다는 것이다.

노 대통령은 그 대신 대학의 서열화 타파를 위한 대안으로 지방대학을 분야별로서울대 수준으로 집중 육성하는 방안과 일부 대학과 학과를 서울대와 대등한 수준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제시했다는 게 청와대측의 설명이다.

글은 또 서울대 콤플렉스에 대해 노 대통령이 지난 7일 편집.보도국장단 간담회에서 "서울대에 대해 분노나 원한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전제하면서 기회균등 차원에서 서울대 입시안에 대한 접근을 강조한 사실을 거론했다.

노 대통령은 당시 간담회에서 본고사 논란과 관련, "100분의 1 수재로는 안 되겠고, 1000분의 1 수재는 꼭 데리고 가야 되겠다고 하는 정도까지의 서열화...이것이 나머지 (교육) 정책에 대해 너무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었다.

청와대는 글 말미에 "노 대통령의 서울대에 대한 시각, 정확히는 교육정책에 대한 입장은 과거 대선후보 시절부터 일관되게 이어졌고, 참여정부의 교육정책으로 구현되고 있다"며 "그것은 서울대 폐지가 아닌 대입 서열화와 획일화의 폐지이며, 서울대 위상의 인위적 축소가 아닌 다양하고 특화된 대학육성을 통해 젊은이들에게 평등하고 균등한 기회를 부여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3000000/2005/07/003000000200507111825971.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