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정치 등록 2005.07.09(토) 08:18

민노 “손에 쥔 떡이냐, 폭탄이냐”

“영향력 높일 기회”-“핵심지지층 이탈” 연정 카드 ‘고심’

민주노동당이 노무현 대통령이 내놓은 ‘연정’ 카드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당의 위상과 정치적 영향력을 높이는 ‘호재’일 수 있지만, 반대로 지지 기반을 약화시키는 ‘악재’로 작용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민주노동당은 11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전북 대둔산 휴양림에서 여는 의원 워크숍에서 연정 문제를 정식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노회찬 의원이 당 발전대책 전반에 대해, 심상정 의원이 지난 6개월 동안의 의정활동 평가와 원내대책에 대해 발제를 한다. 두 의원 모두 발제를 통해 연정 문제에 대해 의견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동당 관계자는 8일 “현재 노 의원이 노 대통령의 의중을 정치적으로 가장 빠르게 파악하고, 자신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내놓고 있다”며 “다른 의원들은 아직 정치적 판단을 내리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노 의원은 상대적으로 연정에 대해 적극적인 편이며, 심 의원의 경우 연정에 대해 문은 열어 놓고 있지만, 그것이 가져올 결과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들의 의견이 조정되더라도, 원내 의원단과 당 최고위원단으로 나뉘고, 정파에 따라 다시 갈려있는 민주노동당의 의사결정 구조로 볼 때 연정문제에 대한 ‘당론’이 조기에 정해지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앞서, 민주노동당은 지난 7일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처음으로 연정 문제를 공식 논의한 바 있다. 당의 한 최고위원은 “연정 문제에 대해 의원들이 개인 의견을 내놓는 것까지는 막지 말자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며 “원내 발언 등을 통해 민주노동당의 존재를 알리는 장점이 있지 않느냐는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당시 회의에서 나온 의견의 주류는 ‘기본적으로 열린우리당이 민주노동당과 같이 갈 수 있느냐. 오히려 핵심 지지층만 이반한다’는 쪽이었다고 한다.

민주노동당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에서도 연정 문제에 대해서는 원론 차원의 이야기만 이뤄질 뿐, 확실한 결론이 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이태희 기자 hermes@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3000000/2005/07/003000000200507090818201.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