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정치 등록 2005.05.26(목) 21:12

망언 일본관료 한국 정부 항의로 낙마한 사례 많다

우리 정부가 이례적으로 청와대까지 나서 야치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의 망언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조치"를 촉구하고 나서 귀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6일 외교통상부 관계자에 따르면 10년전만 해도 망언을 한 일본 관료에 대해우리 정부가 파면을 요구한 경우가 있었고 일본측도 이를 어느 정도 수용했다.

김영삼 정부 시절인 지난 95년 10월 에토 다카미(江藤隆美) 총무청 장관이 "식민지 시대에 일본이 한국에 좋은 일도 했고 한일합방을 무효라고 말하면 국제협정은성립되지 않는다"고 말해 우리 측의 강력한 항의를 받아 곧바로 사임했다.

지난 94년 8월에는 사쿠라이 신 당시 환경청 장관이 "태평양 전쟁은 침략전쟁이 아니고 그 덕분에 아시아 각국이 독립할 수 있었다"고 말해 한국과 중국정부의 강력한 항의를 받아 이틀 후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이에 앞서 지난 88년에는 오쿠노 세이스케(奧野誠亮) 국토청 장관이 망언으로 물러났고 지난 86년 후시오 마사유키(藤尾正行) 당시 문부성 장관도 한일합방이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와 고종 간 합의에 근거한 것이라고 말해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총리로부터 파면당했다.

(서울/연합뉴스)

http://www.hani.co.kr/section-003000000/2005/05/003000000200505262112123.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