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정치 등록 2005.03.25(금) 00:24

이명박 ‘행정수도 반대하게 된 사연’


“수도분할 중지 통일대비” 대통령 글 정면반박

이명박 서울시장이 24일 서울시 홈페이지에 ‘수도 분할을 중지하고 통일을 대비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노무현 대통령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시장의 글은 노 대통령이 지난 22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행정수도 건설을 결심하게 된 사연’이라는 제목의 대국민 서신에 대한 반박의 형식을 띠고 있다.

이 시장은 에이4 용지 10장 분량의 글에서 “대통령께서는 분할된 수도를 꿈꾸지만, 저는 통합된 수도를 꿈꾼다”며 “수도 분할은 개혁도 아니고 균형 발전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행정수도 계획은 수도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략적 성격이 강했다’는 노 대통령의 글에 대해, “서울 과밀은 해소되고 있고, (정부가) 수도권에 공장을 짓지 못하게 하면 (기업은) 지방으로 가는 게 아니라 외국으로 나간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대통령과 중앙정부의 권한과 재원을 지방에 나눠주는 ‘분권’이 필요하며, 세원이 많은 곳에서 세금을 더 거둬 재정 자립도가 낮은 지역에 적극 지원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한나라당에 대해서도 “한나라당의 일부 의원들이 또다시 수도 분할에 동조했다”며 “정치권은 역사에 공동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병일 서울시 대변인은 “이 시장이 지난 22일 노 대통령의 인터넷 글을 보고 반박문을 올리자고 했다”며 “이틀간 시장이 틈틈이 메모한 것과 구술한 것을 실무자들이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남종영 기자 fandg@hani.co.kr

http://www.hani.co.kr/section-003000000/2005/03/003000000200503250024294.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