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3.12(토) 08:09

“비례대표가 감히 당론을 어기다니?”


△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한 한나라당 박세일 의원.(연합뉴스)

한나라 행정수도 반대의원들, “‘소신’에도 레벨이 있다?”

“지역구는 괜찮고, 비례대표는 무조건 당론을 따르고 소신껏 얘기해선 안된다는 법이 어딨냐”

11일 어느 한나라당 비례대표 의원의 푸념이다. 최근 그를 포함한 한나라당 비례대표 의원 21명은 지역구 의원이나 당직자들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지난달 23일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받아 당론으로 확정된 행정도시법 반대에 비례대표 상당수가 앞장선 탓이다.

비례대표 의원들은 당론에 맞서 ‘반란’을 꾀했다. 같은달 27일 12~13명의 비례대표 의원들이 따로 모였다. 이 자리에서 한 두명을 빼곤 모두 행정도시법에 반대했다. 다음날 윤건영·김애실 의원은 김덕룡 원내대표를 찾아갔다. 이들 의원은 비례대표 의원들의 뜻을 모아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해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물론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비례대표 의원들의 당론 맞선 ’반란’…폼은 요란했으나

비례대표 의원들 다수가 행정도시법에 반대하며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농성을 벌였던 이재오·김문수·박계동 의원(이른바 반대파) 등의 주장에 호응했다. 행정도시법이 처리된 지난 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장 문에 못을 박은 채 18시간 동안 농성을 벌였던 ‘4인방’ 가운데 비례대표인 배일도 의원도 끼어 있었다.

비례대표 의원들에 잠복해 있던 불만은 의원직 사퇴 표명으로 불이 붙었다. 중심엔 박세일 정책위의장이 있었다. 지도부의 한 축을 이루고 있던 그가 당론인 행정도시법이 통과되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그의 사퇴 의사는 동료 비례대표들을 움직였다. 언론은 김애실·박찬숙 의원 등이 동반 사퇴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한 비례대표 의원은 기자에게 “박 의장이 사퇴하면 나를 포함해 뜻을 같이 할 의원들이 몇명 있다”고 말했다. 박재완 이주호 의원 등 비례대표들은 먼저 당직을 내던졌다.

김무성·전여옥 “누구덕에 배지 달았는데…사퇴 발언 책임지라”


△ 한나라당 김무성 사무총장.(연합뉴스)

당 지도부는 비례대표의 행보 앞에서 더 이상 인내심을 보이지 않았다. 김무성(부산 남을) 사무총장은 “당과 국가가 부여한 의원직을 함부로 사퇴하느니 마느니, 그렇게 경솔한 언동을 한 사람을 난 속으로 경멸한다. 그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서슴없이 말했다. 지도부의 불만은 “누구 덕분에 국회의원이 됐는데…”라는 식으로 비례대표를 무시하는 듯한 인식을 그대로 드러내기도 했다. 김무성 총장과 전여옥(비례대표) 대변인은 나중에 의원총회에서 자신들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국회의원엔 2가지 종류가 있다. 하나는 ‘지역구’이고 다른 하나는 ‘비례대표’다. 정치판에서 지역구가 ‘성골’이라면 비례대표는 ‘6두품’ 쯤으로 대접받는다. 비례대표란 힘들이지 않고 ‘저절로 된’ ‘거저 주운’ 자리로 인식되기도 한다.

비례대표를 향해 ‘쉽게 됐기 때문에 쉽게 버리려는 것 아니냐’는 비난도 이 때문이다. 한 당직자는 “당의 힘과 배경으로 됐으니, 비례대표만큼은 당론을 잘 따라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러한 편향된 시각에 한 비례대표는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지역구와 비례대표에 차별을 둔다는 게 우습다”는 것이다.

김용갑의원 “상정되면 의원직 사퇴” 발언엔 ’딴죽걸기’ 없어

좀 다른 사안이긴 하지만, 비례대표와 지역구 의원에 대한 ‘이중잣대’를 보여주는 사례가 있다. 김용갑 의원(경남 밀양·창녕)은 지난해 국가보안법 폐지법안의 법사위 상정을 반대하며, “상정될 경우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 때 당내 누구도 “함부로 사퇴하느니 마느니…”라며 딴죽을 건 사람은 없었다. 물론 그는 보안법 폐지 반대라는 ‘당론’을 충실히 따른 것이었고, 박세일 의원 등 일부 비례대표들은 당론과 배치되는 명분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는 차이점이 존재한다. 그러나 120명의 한나라당 의원들 가운데 행정도시법에 반대서명을 한 의원들이 거의 과반인 50여명에 이른다는 점을 고려할 때, ‘반대파’들 가운데 유독 비례대표에게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까닭은 쉽게 설명되지 않는다.

<한겨레> 정치부 류이근 기자 ryuyigeun@hani.co.kr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17264[김근태]계룡산의 정기를 듬뿍받아 2007년 정언2006-01-11
17263철장님의 글에 붙여 한 말씀덕형선생2006-01-11
17262황교수는 거짓말쟁이다! 그러나..6652006-01-11
17261검불 여론떠벌이2006-01-11
17260황우석에게서 돈 처먹은 것들 잡아족쳐라.다이애나2006-01-11

  • [한나라당] 여연, 김기춘 소장 선임...07/11 17:41
  • [한나라당] 한나라당, ‘양도세특례 폐지방침’ 재검토...07/11 10:46
  • [한나라당] 여연, 김기춘 소장 선임...07/11 09:15
  • [한나라당] 한나라당, 대통령 ‘이슈독점’에 고심...07/08 11:03
  • [한나라당] 박근혜 ‘코드인사’ 입길...07/07 18:08
  •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 ‘김기춘 여연소장’ 강행하나...07/05 10:33
  • [한나라당] 한나라 여의도연구소 새 소장에 김기춘의원 유력...07/03 22:17
  • [한나라당] 한나라당 고진화의원 “탈당않고 당 변모시킬 것”...07/02 09:15
  • [한나라당] 전여옥 대변인 놓아줄까...07/01 18:49
  • [한나라당] 박근혜-강재섭 ‘쌍두체제’ 위기 맞나...07/01 11:19
  • [한나라당] 전여옥 대변인 ‘거취’ 관심...07/01 10:49
  • [한나라당] 전여옥 대변인 사의 표명…박대표 결정만 남아...07/01 10:01
  •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 “조기전대 안될 말…박대표 임기 보장해야”...06/29 21:29
  • [한나라당] 한 ‘보상입각’ 맹비난...06/28 10:21
  • [한나라당] ‘재보선 사조직’ 고발장...06/26 20:51
  • [한나라당] 여야 ‘사조직 공방’ 고발전 비화...06/26 16:42
  • [한나라당] 여 “한 ‘사조직 문서’ 지방지 안 베꼈다”...06/26 16:05
  • [한나라당] 한, ‘사조직 논란’ 맞고발로 대응...06/26 15:38
  • [한나라당] 한 “여당 불·탈법 선거도 고발”...06/26 14:44
  • [한나라당] 여 ‘사조직 선거운동’ 검찰 고발...06/26 13:11
  • [한나라당] 한나라당 ‘사조직 문건’ 수습 부심...06/24 11:15

  • 가장 많이 본 기사

    [정치]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질문가이드

    [삼순이]15kg빼고 47kg회복!
    청국장이 암을 물리친다!!
    누구나 땅부자가 될수있다
    남자가 바람을 피는 이유
    새로운 남성으로 태어난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