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5.09(월) 18:50

상대평가식 내신등급제 논란


“학교가 전쟁터” - “공교육 정상화”
“촛불집회 참석자 처벌 반대” 87%

상대평가 방식의 고교 내신등급제 시행과 지난 7일 이에 반대하는 고교생들의 광화문 촛불집회를 놓고 누리꾼들의 논쟁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포털 사이트 게시판과 토론장에는 내신등급제에 반대하는 고교생들의 글이 수백여건씩 올랐다. 현직 교사와 학부모·대학생들의 찬반 토론도 진지하게 이어졌다.

내신등급제에 반대하는 누리꾼들은 주로 ‘내신이 실력을 제대로 반영할 수 없다’‘학교를 내신전쟁터로, 친구를 밟고넘어야 할 경쟁자로 만든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찬성 쪽은 ‘학교교육 정상화’와 ‘학업에 대한 부담을 줄이는 취지’란 주장을 폈다.

그러나 고교생들의 촛불집회 자체에 대해서는 ‘학생들의 사회적 발언이므로 문제가 없다’는 의견이 많았다. <인터넷한겨레>가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의 촛불집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란 질문으로 실시한 즉석투표에서 총 참여자 1천708명(9일 오전 9시 현재) 가운데 66.5%가 ‘학생들의 사회적 발언 좋다’는 의견을 냈다. 22.6%는 ‘변질될 우려 있어 미뤄야한다’는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고, 10.9%는 ‘머리에 피도 안마른 것들이’라며 반대 의견을 냈다. <네이버>가 촛불집회 참석 학생을 처벌하겠다는 서울시 교육청 방침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무려 87.3%(3천492명)가 ‘의사표현의 자유 침해’라며 처벌 반대 의견을 냈고 처벌 찬성은 12.7%(507명)에 그쳤다.

포털 <다음>에 ‘연세대 3학년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중학교 2학년 때 전교 470등, 고등학교 2학년 중간고사 때 꼴지에서 3등 했지만 고3 때 수능 모의고사에서 전교 2등을 했다”며 “내신이 실력을 100% 반영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인터넷한겨레>의 토론마당인 ‘한토마’에 글을 올린 ‘백두대간인’이란 논객은 “내신제는 등급에 따라 숫자가 정해져 있어 친구를 뒤로 밀쳐야하니 살벌해지지 않을 수 없고, 상위권 학생들 사이에는 살벌한 정글의 법칙만 존재하는데 이것이 과연 교육적인가”라고 물었다. ‘고3 때 정신차린 의사’란 이도 <다음> 게시판에 “내 자식을 절대로 내신이 강화된 교육을 받게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토마의 ‘모범생’이란 논객은 “현재 내신 반대를 주동한 세력은 특목고와 강남(지역)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이라며 “명문대들은 내신등급 반대를 이용해 특차 확대와 논술 본고사로 가려고 하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한편, 찬·반 논쟁 외에도 이번 내신등급제를 감정적·피상적으로 비판하지 말고 객관적으로 보자는 ‘신중파’의 글도 올랐다. 자신을 7년차 현직 교사라고 밝힌 ‘보리마니’란 이는 “현재 교육부의 내신등급제가 부작용의 우려를 많이 안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 제도가 나온 배경은 학교교육 정상화에도 있지만, 내신 부풀리기와 대학의 고교등급제를 막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학부모들은 학생들이 스스로 공부하지 않고 학원에서 공부하게끔 방치하는 게 아닌가 반성하고, 학부모·학생·언론도 감정적·피상적 대응이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한다”며 냉정한 평가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김성재 기자 seong68@hani.co.kr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3205왜 웃어 !!알렉산더2006-01-11
3204황교수는 거짓말쟁이다! 그러나..6652006-01-11
3203여자 연구원에게 술접대시킨 황우석 섹스맨2006-01-11
3202교육환경이 황교수 사건을 증폭시켰다떠벌이2006-01-11
3201사학비리 조사 후 차후 사립학교법 개정 방향 고도2006-01-11

  • [사이버토론과논쟁] 상대평가식 내신등급제 논란...05/09 18:50
  • [사이버토론과논쟁] 가수 조영남 ‘친일발언’ 논란...05/02 18:06
  • [사이버토론과논쟁] ‘DJ 딸’ 보도 선정주의 논란...04/25 18:21
  • [사이버토론과논쟁] 주한미군 ‘작계 5029-05’ 논란 후끈...04/18 18:04
  • [사이버토론과논쟁] 인권위 “초등생 일기검사 인권침해” 찬반 후끈...04/11 16:23
  • [사이버토론과논쟁] ‘스와핑·인터넷 음란물 처벌’ 찬반 시끌...03/28 17:25
  • [사이버토론과논쟁] 정부 개고기 사실상 합법화 방침이후 찬반논쟁 가열...03/21 16:03
  • [사이버토론과논쟁] ‘스쿨캅’ 이 폭력교실 진압할까...03/14 18:32
  • [사이버토론과논쟁] ‘일본 망언’ 누리꾼 분노 폭발...03/07 17:11
  • [사이버토론과논쟁] YTN ‘정형근의원 한밤 호텔소동’ 보도 네티즌 시끌...02/21 17:07
  • [사이버토론과논쟁] 북한 “핵보유·6자회담 무기한 중단”...02/14 16:40
  • [사이버토론과논쟁] ‘경제통’ 김진표 의원 교육부총리 적절한가...01/31 16:55
  • [사이버토론과논쟁] ’연예인 X파일’ 퍼나른 네티즌도 공범?...01/24 16:13
  • [사이버토론과논쟁] “방송중간 웬 광고” 네티즌 몰매...01/10 17:37
  • [사이버토론과논쟁] 정부 “남아시아 5000만달러 지원”...01/03 17:50
  • [사이버토론과논쟁] 최홍만 일본 k-1진출...12/20 17:32
  • [사이버토론과논쟁] ‘이철우의원 간첩’ 발언 논란...12/13 17:01
  • [사이버토론과논쟁] 범죄자 DNA 데이터베이스화 논란...12/06 19:59
  • [사이버토론과논쟁] “근본원인은 잘못된 입시” 공감...11/29 17:26
  • [사이버토론과논쟁] “쌀은 농업수호의 최후보루”...11/22 17:39
  • [사이버토론과논쟁] 공무원노조 단체행동권 허용공방...11/15 17:03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