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4.25(월) 18:21

‘DJ 딸’ 보도 선정주의 논란




“정치와 무관한 사생활 들추기”

“국정원 부적절 개입 추적 마땅”

지난주 <에스비에스>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숨겨진 딸’에 관한 의혹을 보도하자 누리꾼(네티즌)들 사이에 이 보도가 과연 공익을 위한 것인지를 놓고 논란이 벌어졌다. 누리꾼들은 일단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와 의혹 해소에 큰 관심을 보였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보도 자체에 대해 ‘공인의 사생활을 들춰낸 선정주의적 보도’라는 비판과 ‘알권리를 충족시킨 추적 보도’란 주장이 팽팽히 맞서 논쟁을 벌였다. 또 일부 누리꾼들은 ‘진위에 관계없이 정치적 의도가 있는 보도’라며 ‘음모론’을 펴기도 했다.

이 프로가 방영된 다음날인 20일부터 포털 네이버가 벌인 뉴스폴에서, 전체 투표 참여자 1만9천여명(25일 0시 현재까지) 가운데 54.7%가 “사생활을 파헤친 선정 보도”라고 답해 “알 권리를 위한 추적보도”(45.3%)란 주장을 약간 앞섰다. 그러나 파란닷컴의 즉석투표에서는 전체 투표 참여자 3천623명 가운데 52.4%가 “국가기관 개입 등 사실 관계를 밝혀야”한다는 쪽에 손을 든 반면, 45.8%는 “사생활을 파헤칠 필요 있나”고 답해, 네이버와 다른 결과를 보였다.

‘선정주의적 보도’라고 주장한 누리꾼들은 주로 이번 보도 내용의 사생활 침해와 비공익성을 지적했다. 네이버 게시판에서 ‘하이섬머’라는 이는 “김대중의 (숨겨진) 딸이 도대체 나랏일과 무슨 상관이 있다는 건지 …왜 남의 사생활을 들추고 난리인지 이해가 안간다”고 썼다. 다음에서도 한 누리꾼은 ‘에스비에스, 옛 선데이서울로 부활하다’란 제목의 글을 통해 “굳이 (아이) 어머니의 지난 과거의 슬픔을 파헤치는 보도로 실익이 있는가를 보고 판단했어야 한다”고 이번 보도 태도를 비판했다. 파란닷컴에서는 ‘나비’란 필명의 누리꾼이 “프랑스의 한 언론이 미테랑 전 대통령의 혼외 딸에 대한 보도를 하자 다른 언론들이 맹렬히 이 언론의 보도를 비판했다는 사실을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고, 한겨레 토론방 ‘한토마’에 글을 올린 ‘조운’이란 논객도 “미테랑 전 대통령의 숨겨논 딸에 대해 프랑스 국민들은 정치와 사생활을 차분히 분리해서 정쟁거리나 국민적 에너지 소모의 대상으로 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하하’란 이는 “<에스비에스>의 방송 이후 논란의 중심이 진승현게이트와 국정원 동원을 통한 권력 오남용이 아니라 그 딸이 진짜인지 아닌지와 디제이의 로맨스에 맞춰져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네이버에서 ‘아마존24’란 누리꾼은 “김 대통령은 공인이므로 모든 과거가 밝혀져야만 한다”고 주장했고, ‘스카펠러’도 “김대중의 딸이 문제가 아니라 진승현게이트의 진실이 중요하다”며 이 보도가 공익적 가치를 지녔다는 주장을 폈다. ‘엘프230’은 “문제는 개인적인 사생활이 아니라 국정원을 동원해서까지 사적인 부분을 은폐한 부분”이라며, “<에스비에스>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한편 ‘고토마키’란 이는 “민주당이 떨어지면 재보선 때 이익을 얻는 게 한나라당이 아니라 열린우리당”이라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한토마’에 글을 올린 ‘내생각’이란 이는 “디제이의 사생활을 까발려 가장 타격을 받게 되는 대상은 그를 정신적 지주로 생각하는 민주당일 것”이라며 “보궐선거 때문에 누군가가 전략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아닐까란 추측을 해본다”고 밝혔다.

김성재 기자 seong68@hani.co.kr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8449막을 내린 희대의 사기극, 황우석 스캔들허필경느티나무2006-01-10
8448(펌) ★★★ 언론개혁, 국민의 알권리를 찾자멀리서보니깐2006-01-09
8447노무현 대통령에게멀리서보니깐2006-01-08
8446국제법이 우리나라의 헌법우위에 있다? 정말인가필명즉생사명필사2006-01-06
8445노무현 정권의 언론장악과 장기집권허필경느티나무2006-01-05

  • [사이버토론과논쟁] 상대평가식 내신등급제 논란...05/09 18:50
  • [사이버토론과논쟁] 가수 조영남 ‘친일발언’ 논란...05/02 18:06
  • [사이버토론과논쟁] ‘DJ 딸’ 보도 선정주의 논란...04/25 18:21
  • [사이버토론과논쟁] 주한미군 ‘작계 5029-05’ 논란 후끈...04/18 18:04
  • [사이버토론과논쟁] 인권위 “초등생 일기검사 인권침해” 찬반 후끈...04/11 16:23
  • [사이버토론과논쟁] ‘스와핑·인터넷 음란물 처벌’ 찬반 시끌...03/28 17:25
  • [사이버토론과논쟁] 정부 개고기 사실상 합법화 방침이후 찬반논쟁 가열...03/21 16:03
  • [사이버토론과논쟁] ‘스쿨캅’ 이 폭력교실 진압할까...03/14 18:32
  • [사이버토론과논쟁] ‘일본 망언’ 누리꾼 분노 폭발...03/07 17:11
  • [사이버토론과논쟁] YTN ‘정형근의원 한밤 호텔소동’ 보도 네티즌 시끌...02/21 17:07
  • [사이버토론과논쟁] 북한 “핵보유·6자회담 무기한 중단”...02/14 16:40
  • [사이버토론과논쟁] ‘경제통’ 김진표 의원 교육부총리 적절한가...01/31 16:55
  • [사이버토론과논쟁] ’연예인 X파일’ 퍼나른 네티즌도 공범?...01/24 16:13
  • [사이버토론과논쟁] “방송중간 웬 광고” 네티즌 몰매...01/10 17:37
  • [사이버토론과논쟁] 정부 “남아시아 5000만달러 지원”...01/03 17:50
  • [사이버토론과논쟁] 최홍만 일본 k-1진출...12/20 17:32
  • [사이버토론과논쟁] ‘이철우의원 간첩’ 발언 논란...12/13 17:01
  • [사이버토론과논쟁] 범죄자 DNA 데이터베이스화 논란...12/06 19:59
  • [사이버토론과논쟁] “근본원인은 잘못된 입시” 공감...11/29 17:26
  • [사이버토론과논쟁] “쌀은 농업수호의 최후보루”...11/22 17:39
  • [사이버토론과논쟁] 공무원노조 단체행동권 허용공방...11/15 17:03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