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06.21(월) 17:48

정치철학의 고대로 복귀 근대 비판한 몽테스키외


〈법의 정신〉을 집필한 몽테스키외(1689~1755)는 근대 주권이론과 사회계약론을 비판하고, 권력분립에 입각한 혼합 군주정체를 옹호한 인물로 평가된다. 그는 홉스의 사회계약론을 비판하며 정치적 공동체란 “인위적 창조물”이 아니기에 “사회가 자연상태의 개인 간의 계약에 의해 성립된다는 발상이야말로 무의미하다”는 견해를 취한다. 그에게 인간이란 본성상으로 “사회적 존재”일 수밖에 없고, 정치적 사회란 인간 본성에 합치되는 자연적 현상일 뿐이었다.

몽테스키외는 인간은 자연법에 구속된다고 본다. 그런데 ‘자연법’이란 인간의 본성에 근거하는 법이기에, 인간은 정치적 공동체에 참여하고 사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에 복무해야 한다는 규정이 당연히 포함된다. 그 이외의 경우에 자연법이란 인간 이성과 동일한 것으로서, 인간은 이성을 사용하여 자연법을 인식하여 실정화한다. 아리스토텔레스와 아퀴나스의 정치철학을 이해하는 독자라면, 이와 같은 논변의 연원이 어디에 있는지를 쉽게 식별할 것이다. 몽테스키외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인간은 정치적 동물”이라는 규정으로 돌아가서 홉스 이래로의 근대 정치철학의 기초인 방법론적 개인주의를 비판하고 있는 것이다. 몽테스키외의 정치철학은 정치적 고전-고대의 복권으로 볼 수 있다. 이 복권은 동시에 근대적 보편주의에 대한 반박을 함축한다. 이성의 사용에 의한 자연법의 실정화와 관련해, 그는 민족의 문화와 풍토의 차이 때문에 발생하는 실정법적 차이를 인정한다. 현대 정치철학의 용어로 말하자면, 특수주의적 입장을 취한다. 그래서 몽테스키외의 정치철학에는 찰스 테일러 등과 같은 현대의 공동체주의자들의 근본 관점들의 거의 모두가 이미 전제돼 있다. 고전-고대로부터 영감을 끌어내는 근대 비판은 18세기에서도 전개되고 있었던 셈이다.

몽테스키외를 정치사상사 교과서에서 다루지 않으면 안 될 인물로 만든 요소는 아마도 권력분립론일 것이다. 권력분립론은 “법에 구속되지 않은 주권자”(보댕), 또는 늑대를 양으로 탈바꿈시키는 사회계약에 참여하지 않은 국외자 늑대로 표상되는 홉스의 주권 개념을 탈주권화한다. 우선 몽테스키외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전통에 따라 공동체 전체에 기여하는 ‘좋은 정체’와 주권자의 사익에 기여하는 ‘나쁜 정체’를 구분한다. 그는 전제정을 후자로서 보고, 군주정이 좋은 정체가 될 조건을 따진다. 그리고 그것은 ‘절도’ 또는 ‘균형’의 덕목이었다. “균형의 정신은 입법자의 정신이 되어야 한다. 정치적 선은-도덕적 선도 마찬가지이지만-언제나 양극단 사이에 있다.” 몽테스키외가 아리스토텔레스주의 전통에 첨가한 가장 중요한 원리가 바로 이 정치적 ‘균형’과 ‘조화’이며, 그것은 권력분립이라는 형태로 제시된다. 공화제적 ‘덕’과 군주제적 ‘명예’와 전제정에 대한 ‘공포’라는 세 가지 원칙은 군주의 행정권력과 입법, 사법이 분립되는 상태를 좋은 정체로 판단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금민/사회비판아카데미 이사


|


  • [논쟁의달인들] ‘사회’와 구별되는 ‘공동체’ 개념정립한 사회학자 퇴니에스...06/28 17:39
  • [논쟁의달인들] 정치철학의 고대로 복귀 근대 비판한 몽테스키외...06/21 17:48
  • [논쟁의달인들] 자생과 이식의 코드 임화의 ‘이식문학론’...06/14 18:05
  • [논쟁의달인들] 미국 1차대전 참전 반대한 전투적 아나키스트 골드만...06/07 18:04
  • [논쟁의달인들] 부르조아 문화타락 원인 자본주의서 찾은 크라우스...05/31 22:21
  • [논쟁의달인들] 종교적 관용·사유재산권 등 근대 주권론 선구 장 보댕...05/24 21:35
  • [논쟁의달인들] 좌우구도 굳힌 반탁운동에 반공·반소로 일관한 김구...05/10 18:43
  • [논쟁의달인들] 흑인지도자가 감수한 분리론 질타한 두보이스...05/03 17:15
  • [논쟁의달인들] "재산은 사회악의 근원” 무정부주의 초석 프루동...04/26 19:39
  • [논쟁의달인들] 칸트와 헤겔 사이 피히테 민족공동체 정치철학 집착...04/19 21:03
  • [논쟁의달인들] “비열한 서북, 신사적 기호” 지역을 선악구도로 본 윤치호...04/12 22:08
  • [논쟁의달인들] 자유의지 부정한 예정설의 루터 예리하게 반박한 에라스무스...04/05 19:40
  • [논쟁의달인들] “지배계급의 도구 국가는 인민에게 교육받아야 한다”...03/29 19:47
  • [논쟁의달인들] 근대 시민사회 구성하는 규범적 근거 환기한 칸트...03/22 18:40
  • [논쟁의달인들] 서구에 대한 열등감 식민모국과 동일시로 극복하려했던 이광수...03/15 20:22
  • [논쟁의달인들] 프랑스혁명 인권선언서 빠진 여성의 인권 주창한 드 구즈...03/08 22:38
  • [논쟁의달인들] “인간이 초월적 존재 창조” 경건한 무신론자 포이어바흐...03/01 18:42
  • [논쟁의달인들] 근대문명 비판자 루소 돌아갈 자연 제시못해...02/23 19:54
  • [논쟁의달인들] 좌파와 대립 일관한 ‘숭미 대통령병’ 이승만...02/16 21:59
  • [논쟁의달인들] 자율적 노동조합론 주장 레닌과 대립한 콜론타이...02/09 20:57
  • [논쟁의달인들] 포퓰리스트적 선동 비판 이성의 잣대 옹호한 헤겔...02/02 19:41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