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hani.co.kr

기사섹션 : 토론과 논쟁 등록 2004.05.10(월) 18:43

좌우구도 굳힌 반탁운동에 반공·반소로 일관한 김구

1948년 2월 단독선거·단독정부가 가시화하는 급박한 상황에서 백범 김구는 유명한 ‘삼천만 동포에게 읍고함’이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여기서 김구는 “박테리아가 태양을 싫어함이나 다름이 없이 통일정부 수립을 두려워하는” 단정 추진세력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곧이어 북행을 강행하여 남북연석회의에 참가함으로써 김구는 통일의 화신처럼 됐다. 그러나 1년 전인 47년 발표한 ‘나의 소원’이란 글에서 김구는 “독재 중에서 가장 무서운 독재는 어떤 주의, 즉 철학을 기초로 하는 계급독재다. … 공산당이 주장하는 소련식 민주주의란 것은 이러한 독재정치 중에서 가장 철저한 것이어서, 독재정치의 모든 특징을 극단으로 발휘하고 있다”며 공산주의를 극단적으로 비판하고 있었다.

해방공간 최대의 정치세력이자 대중의 압도적 지지를 얻고 있었던 좌파가 빠진다면 사실상 통일정부의 수립이란 요원한 일이었다. 그러나 김구와 임시정부는 귀국 직후 좌파 인민공화국의 협상제의를 단지 ‘서식상의 문제’라는 황당한 근거로 일언지하에 거절하고 말았다. 곧이어 모스크바 삼상회의 결정을 ‘신탁통치’로 이해하고 격렬한 반탁투쟁을 선도해 이른바 ‘반탁 쿠데타’까지 나아갔다. 반탁투쟁은 해방공간 좌우대립구도 성립에 결정적 역할을 하였으며 결국 남북 분단으로까지 연결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후에도 김구는 ‘백의사’ 등을 통해 대북 타격정책을 일관되게 수행했다. 해방공간 내내 반공, 반소로 일관한 김구의 남북연석회의 참가는 이승만과의 경쟁에서 패배해 모든 정치적 전망이 사라진 조건에서 취해진 정치전술일 가능성이 농후했다.

그는 “일부 소위 좌익의 무리는 혈통의 조국을 부인하고 소위 사상의 조국을 운위하며, 혈족의 동포를 무시하고 소위 사상의 동무와 프롤레타리아트의 국제적 계급을 주장”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었기에 좌파와의 연대는 극히 곤란할 수밖에 없었다. 그가 이렇게 좌파를 부정하는 주장을 하게 된 것은 “둘 이상이 합하여서 하나가 되자면 하나는 높고 하나는 낮아서, 하나는 위에 있어서 명령하고 하나는 밑에 있어서 복종하는 것이 근본 문제”라는 위계서열적 인식이 전제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에게 사물의 질서는 위에서 아래로 정연하게 배열돼야 했고 이것을 거스른다는 것은 자연에 반하는 것이었다. 김구는 순종과 직분을 통해 조화로운 세상의 구현을 추구했으며 그에게 좌파의 평등주의는 이 조화를 해치고자 하는 일시적 풍파일 뿐이었다.

해방공간 김구의 자기모순적 논쟁과 실천은 비극적 죽음으로 숭고화됐다. 그의 죽음이 조화로운 민족공동체라는 상상의 낙원을 위한 장엄한 희생이 됨으로써 한국 민족주의는 비극적 숭고함의 아우라를 걸치게 된 것이었다. 그 아우라는 실상 “혈통적인 민족만은 영원히 성쇠흥망의 공동운명의 인연에 얽힌 한몸”이라는 맹목을 가리는 장막일지 모른다.

황병주/한양대 강사, 한국사



http://www.hani.co.kr/section-001065000/2004/05/001065000200405101843248.html



The Hankyoreh Plus copyright(c) webmaster@new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