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6.24(금) 17:19

기초의회의 여성장벽 2.2%를 무너뜨리자


여성이 지방자치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는 생활정치, 주민참여의 장인 지방자치의 정상화를 위해서 지역주민으로 생활하는 여성의 참여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2006년 지방선거가 1년도 남지 않았다. 게임의 규칙을 정하기 위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이하 ‘정개특위’)에서 지방선거제도가 논의되고 있다. 지난 2월 국회의장 자문기구로 만들어진 정치개혁협의회가 제안한 정치개혁안을 중심으로 검토 중이라고 하는데 6월30일까지 활동기간을 정해 놓아 졸속으로 논의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더욱이 정개특위 위원 20명 가운데 여성은 열린우리당 소속 의원 1명밖에 없는 상황에서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방안은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다. 정치개혁협의회가 제안한 정치개혁 방향 중에 ‘여성의 정치적 대표성 제고’를 명시했고, 여성단체에서 여성의 지방정치 참여 확대방안을 수차례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각 정당에서는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방안을 당론으로 내놓지 않고 있다.

사회 각 분야에서 남녀 동반참여·동반책임이 보편화되고 있지만 정치분야만큼은 여성에 대한 배제와 차별이 여전함을 알 수 있다. 초등학교만 보더라도 학급을 운영하기 위해 여자 반장과 남자 반장을 선출해서 남녀 동반책임을 학습하고 있다. 그런데 지방자치단체의 살림살이를 책임지는 기초단체장 중 여성은 단 2명(0.4%)이고 기초의회는 77명(2.2%), 광역의회는 63명(9.2%)에 불과해 지방자치의 성별 불균형은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이처럼 여성을 배제하는 장벽을 넘어 똑같은 조건에서 경주를 하려면 일정 기간 여성에 대한 적극적인 조처가 이뤄져야 한다.

여성이 지방자치에 참여해야 하는 이유는 생활정치, 주민참여의 장인 지방자치의 정상화를 위해서 지역주민으로 생활하는 여성의 참여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또한 남성 위주의 인맥정치, 토호기득권 정치의 틀을 깨기 위해서 대안 정치세력의 진출이 필요하며, 노인부양·육아 등 가정에서 여성이 주로 담당해 온 돌봄노동의 사회적 해결을 위해서 ‘돌봄의 정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적극적인 조처로 먼저, 광역의회 여성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정당명부식 비례직을 30%로 확대해서 여성을 50% 할당하고 남녀교호순번제를 강제하도록 해야 한다. 또한 지역구 선출직에서 여성의 참여를 확대하려면 상향식 공천제도 개선, 5% 이상 여성 공천시 보조금을 차등 적용해야 한다. 둘째, 기초의회에서 여성의 참여를 획기적으로 늘리려면 남녀 동반선출제(두 개의 선거구를 합쳐 남녀 각각 선출하는 제도) 등을 포함해서 정당 공천 여부와 선거구제 변화에 따라 다각적인 방안을 적극 검토해서 제도적인 기틀을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

남성 정치인들은 남녀 동반선출제가 너무 파격적인 제도라고 거부감을 보인다. 아마도 정치분야에서 남성이 독점적으로 누려왔던 기득권에 도전을 받기 때문이다. 국회의원 정당명부식 비례직 중 여성 50% 할당제를 도입할 때도 남성 정치인들은 말도 안 된다는 식이었지만 제도가 도입되어 40명의 여성이 국회에 진출하게 되었고 국민들이 17대 국회 1년 평가에서 가장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이처럼 국민들은 남녀 동반참여에 익숙해지고, 특히 시·군·구의 살림살이를 감시해야 하는 기초의회는 여성들이 주로 담당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는데 남성 정치인들은 공연한 걱정을 하고 있다. 출마할 여성이 있는지 걱정하고, 여성이 많이 진출하게 되면 자기 당에 불리하지 않을까 하는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 이미 마을 통장의 50% 이상이 여성이고 지역사회 각종 기구에 여성의 참여가 30%를 넘고 있다. 우수한 여성인력을 활용하지 못하는 것은 국가적 낭비다. 정개특위는 정치개혁안의 가장 1순위로 지방자치 여성참여 확대를 천명하고 구체화하길 바란다.

남윤인순/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485ss알렉산더2006-01-07
484여성할당제를 여성군복무비율과 연동하면 어떨까?레오니드2005-12-16
483이제 다 끝났네. 군대에 여성할당만 받아내면 까끄라기2005-12-03
482정희진 저 [페미니즘의 도전] 독후감핵시대평화2005-11-29
481보수는 보수하고 개신은 개신해서 연구는 계속 감자바쓰2005-11-26

  • [여성] “나눔 할망은 인류 구원할 새 인간상”...07/12 19:13
  • [여성] 성매매 여성에 20년 따뜻한 쉼터...07/12 19:10
  • [여성] [2050 여성살이] ‘찬밥신세’ 자처하는 사랑...07/12 19:09
  • [여성] “좋은 사람이란 ‘가면’ 벗어버려요”...07/12 18:59
  • [여성] SBS 최하나 방송 카메라기자 ...07/10 18:09
  • [여성] “장갑차에 여군 탑승하면 사고난다?”...07/07 07:58
  • [여성] 한민족여성네트워크 참석한 미국 노동부 전신애 차관보...07/06 21:50
  • [여성] “부부 함께하는 여가활동 권하세요”...07/05 17:25
  • [여성] 빈곤 폭력없는 세상으로 한걸음 더...07/05 17:11
  • [여성] [2050 여성살이] 대한민국 엄마는 천하무적?...07/05 17:06
  • [여성] 여성폭력·빈곤을 추방하자 ...07/04 19:06
  • [여성] 한국 여성운동가 6명 노벨평화상 후보...06/30 18:49
  • [여성] 여성 64.9% 자녀양육 부담으로 직장 포기...06/30 17:29
  • [여성] 장 여성장관, “아버지 휴가제 도입 검토”...06/30 10:23
  • [여성] 김상희·이낙영·홍은희씨 국민훈장 동백장...06/29 20:29
  • [여성] “출산·육아 어려움 공유하세요”...06/28 18:20
  • [여성] ‘평균가족’ 만 끌어안는 가족정책 “유감”...06/28 18:11
  • [여성] 산사로 간 세계 여성학자들...06/28 18:08
  • [여성] [2050 여성살이] ‘청춘스케치’ 속 그들처럼…...06/28 18:07
  • [여성] 육필 수기 ‘아메리카 타운…’ 펴낸 기지촌 운동가 김연자씨...06/28 17:55
  • [여성] 여성학대회 유감...06/28 16:54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