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5.05.17(화) 21:34

창간지면 새로운 서체 신선 정보 길라잡이 구실 아쉬워


[한겨레를 읽고]

16일치 <한겨레> 창간 기념호를 받고 시원한 글씨체가 눈에 들어온다. 그동안 오밀조밀 답답했는데, 보기에 환해서 좋다. 새로운 글체를 바꾸기 위해 애쓴 흔적이 보여서 좋다.

그러나 틀이나 내용은 이제까지 꾸며오던 창간 특집호나 설 특집호와 별반 다를 바가 없다. 처음 모습을 보인 ‘건강한 삶, 사회가 함께’라는 꼭지 역시 여전히 몇몇 사람의 건강한 삶을 되찾은 사례에 그 넓은 지면을 할애한다. 흔히들 <한겨레>에는 읽을거리가 없다고 말한다. 읽을거리가 뭔가? 신문에 난 기사를 읽고, 관심있는 내용을 내 것으로 만들거나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말함이 아닐까? 그러니 신문은 먼저 관심을 끌고, 그 것을 내 것으로 만들어주는 길라잡이 구실을 해야 할 터이다.

‘우린 학교·일터로 운동하러 간다’는 관심을 끌 만한 건강 관련 제목을 뽑았다. 하지만 읽어보면 여전히 남의 일일 뿐이다. 나도 운동하고 싶은데 기사 어디에도 운동할 만한 곳을 일러주는 정보는 없다. 이런 것이 바로 한겨레신문은 읽을거리가 없다며 쑥덕거리게 만드는 요인이 아닐까. 동네 운동 동호회도 소개하고, 서울시내 25개 구청이나 주민자치센터에서 무료로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상세히 소개해서 이제 ‘읽을거리가 있는 신문’으로 완결성을 갖추어야 한다. 한겨레! 이왕 ‘새롭게 태어난다’며 온 동네 나발 불고 다녔으니 제발 화끈하게 좀 바꿔달라.

김시열/<한겨레> 독자클럽 회원·서울 은평구 수색동


|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8449막을 내린 희대의 사기극, 황우석 스캔들허필경느티나무2006-01-10
8448(펌) ★★★ 언론개혁, 국민의 알권리를 찾자멀리서보니깐2006-01-09
8447노무현 대통령에게멀리서보니깐2006-01-08
8446국제법이 우리나라의 헌법우위에 있다? 정말인가필명즉생사명필사2006-01-06
8445노무현 정권의 언론장악과 장기집권허필경느티나무2006-01-05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