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편집 2002.03.11(월) 18:17
기사검색
.

  여론칼럼

여론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증권 | 문화생활 | 정보통신 | 만화만평

HOME

.

하니와 함께

오늘의 이메일
뉴스 브리핑
하니 잘하시오
기사에대한의견
한겨레투고

토론

토론기상도
오늘의논객
주제별토론
자유토론방
라이브폴

전체기사
주요기사
지난기사
기획연재

광고안내
사이트맵
신문구독

. home > 여론칼럼 > 희망찾기

'노점 토스트향' 없애지 마세요/ 채정우


“뜨끈뜨끈한 토스트가 천원!”

아침이면 어김없이 들려오는 이 소리는 출근 시간 지하철 틈에 찌든 사람들의 아침을 깨워주는 역 주변 노점상들의 외침이다. 사회생활을 시작한 뒤 나의 아침을 챙겨준 것도 바로 이 든든한 토스트였다. 그런데 이제 이들을 만나기가 힘들어질 수도 있다고 한다. 서울시에서 월드컵을 맞이하여 노점상들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하니 말이다. 젊은 언니의 상큼한 미소가 담긴 토스트를 못 먹게 될 수 있다는 아쉬움도 있지만, 그보단 당장 생계가 힘들어질 그들이 걱정이다. 월드컵이라는 행사를 위해 사람들의 생계수단까지도 없애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 처사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하는 것은 아닐까?

서울 우림시장의 경우, 공무원들과 시장 사람들의 노력으로 오래된 인심 위에 현대적인 시설까지 덧붙여진 새로운 모습의 재래시장이 열렸다. 물론, 노점상의 경우는 다를 수 있겠지만 유럽의 벼룩시장이나 외국의 이름 모를 음식들에 대해 우리가 품는 동경은 그것들을 무조건 없애기보단 우림시장처럼 있는 것을 다시 새롭게 만들어내고자 했던 그 나라만의 보이지 않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당장 월드컵이 코앞에 닥친 것은 사실이지만 큰 행사가 있을 때마다 한국 내에서 오랫동안 뿌리를 두는 것들을 무조건 없애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시간이 조금 걸리더라도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려는 노력들이야말로 지구라는 공간에서 함께 살아갈 세계인을 만나는 축제인 월드컵에서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한국인의 삶의 방식일 것이다.

당국자들의 현명한 처사를 기대해보며 매일 아침 토스트향 나는 아침을 지킬 수 있기를 바래본다.

채정우samwal@hanmail.net


[알림]한겨레 희망찾기 캠페인 “함께 나눌 희망을 찾습니다”
“희망이 없다.” 많은 사람들의 탄식입니다. 어떤 이는 떠나겠다고 합니다. 이제는 신문 보기조차 짜증난다고 합니다. 얼굴을 찌푸리게 하는 소식들만 가득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한겨레>는 어딘가에 희망이 있다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희망을 일구는 작은 노력들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독자 여러분과 그 희망을 찾아나서기로 했습니다. 주변을 둘러보십시오. 어딘가에 우리를 미소짓게 하고 가슴을 뭉클하게 하는, 희망의 기운을 북돋우는 사람들과 이야기가 있을 것입니다. 그 희망을 서로 나눕시다. 작은 희망들을 모아서 세상을 바꾸는 큰 힘으로 만들어 갑시다.

독자 여러분 주위의 작은 `희망'들을 200자 원고지 4장에 담아 보내주십시오. 채택된 글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랍니다. 독자 여러분이 보내주신 `희망'은 11월부터 여러분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보내실 곳 : 전자우편 opinion@hani.co.kr 팩스 02-710-0310
주소 서울 마포구 공덕동 116-25 <한겨레> 여론매체부 희망찾기 담당자 앞












↑ 맨위로

.  

여론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증권 | 문화생활 | 정보통신 | 만화만평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