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11.29(월) 19:35

노무현 연설과 대북관계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 12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조지 부시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을 배제하고, 북한이 핵억지력을 갖추려는 것은 “그들이 처한 여러 상황에 비춰 일리가 있는 측면이 있다”고 인정할 것을 요구하는 정치가다운 연설을 한 것은 크게 찬사를 받을 만하다.

가장 중요한 사실은 (노 대통령이) 외교부와 워싱턴 주재 한국대사관의 조심스러운 관료들과 사전에 협의하지 않고 연설을 했다는 것이다. 그것은 북한문제에 대한 노 대통령의 독립선언이며, 그가 부시 대통령의 재선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6자회담이 성패가 달린 중요한 단계에 와 있기 때문에 미 행정부에 대해 더는 할 말을 참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하려는 개인적인 결단이다.

부시를 향한 노 대통령의 메시지는 정중하고 외교적인 발언이지만 의미는 분명했다. 그가 밝힌 것처럼 “한국 국민들은 무력행사를 얘기하면 전쟁을 먼저 떠올린다. 한국인들에게 이것은 삶과 죽음의 문제다. 전쟁을 경험한 한국인들의 불안은 미국인들과는 다르기 때문”이다. 그는 또 “전쟁의 잿더미 위에서 오늘의 한국을 이룩한 우리에게 또다시 전쟁의 위험을 감수하기를 강요할 수는 없다”고 선언하면서 “한국의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해온 미국은 우리의 이러한 현실을 존중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이 지적했듯 북핵문제를 평화롭게 해결하는 것은 “미래의 한-미 우호를 공고히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다.” 이는 미 행정부가 더 유연한 정책을 통해 이 문제를 평화적으로 풀지 못한다면 한-미 동맹은 위험에 빠질 것이라는 암시다.

일부 한국 언론인들은 그 연설이 부시를 “화나게 하고” 한-미 관계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생각하는지를 나에게 물었다. 나의 대답은 백악관을 향한 청와대의 그러한 솔직한 발언이 너무나 오래 지체되었으며, 노 대통령이 국내의 반대를 무릅쓰고 이 잔인하고 무의미한 전쟁에 동참함으로써 한국의 국제적 평판이 손상되는데도 그렇게 많은 군대를 이라크에 보내기로 결정함으로써 동맹으로서 솔직하게 연설할 권리를 얻었다는 것이었다.

나는 최근 몇달 동안 노 대통령과 그의 가까운 보좌관들이 북한과 북한의 심리를 이해하는 것과 관련해 명확한 방향감각을 갖고 있는지 종종 궁금했다. 이러한 의문은 이제 풀렸다. 11월12일의 연설은 날카로운 통찰로 가득했다. 예를 들면, 그 연설은 김정일 위원장이 왜 전반적인 체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대미정책을 총체적으로 변화시켜야 하는지를 청와대가 충분히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줌으로써 아주 중요한데도 지금까지 제대로 이해되지 않았던 안전보장과 경제개혁의 상관관계를 강조했다.

안전보장과 개혁의 상관관계는 무엇인가? 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경제개혁을 하고자 하며 그가 “되돌릴 수 없을 정도까지 시장경제를 수용해 왔다”는 점을 명확하게 선언했다. 그는 “그러나 그들은 유독 외부로부터의 잠재적인 위협에 대해서는 여전히 날카롭게 경계하고 있다. 개혁과 개방이 국내 불안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이 때문에 “그들은 변화를 수용해도 체제안전이 위협받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보장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즉, 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미국이 “정권 교체”의 목표를 분명히 포기해야 한다.

노무현 대통령이 밝혔듯 “결국 북핵문제는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고, 개혁·개방을 통해 지금의 곤경을 극복할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냐, 아니냐의 결단에 달려 있다.”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지명자가 국무부의 중요한 인선을 강력하게 통제하려 할 것인지, 아니면 딕 체니 부통령이 한반도 정책과 관련된 주요한 자리에 강경파들을 배치하도록 방관할 것인지 분명하지는 않다. 라이스가 강경파인 존 볼턴과 온건한 아널드 캔터 중에 누구를 국무부 부장관으로 선택할 것인지가 시금석이 될 것이다. 라이스 지명자가, 위압적인 성격으로 북한을 쓸데없이 자극했던, 물러날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인 제임스 켈리와는 다른 실용주의자로 드러난 전직 중앙정보국(CIA) 간부 조지프 디트라니를 6자회담에서 대북 협상 담당자로 그대로 둘 것인가 하는 점도 주요한 시험대가 될 것이다.

또 한가지 불안한 표지는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동아시아 문제를 담당하는 2인자로 임명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차 교수는 북한과의 협상에서 양자외교보다는 다자협상을 고집하는 부시의 결정에 누구보다도 노골적으로 동기 부여를 해왔다. 그는 저서 〈북핵:포용정책 논쟁〉에서 6자회담의 목적은 북한과 합의에 이르는 것이 아니라고 설명한다. “북한에 당근이 제공된다 하더라도 북한이 핵무기를 확산시키려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동맹국들과 지역 강국들에게 미국이 협력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음을 분명히하는 것, 그래서 동맹을 결집시켜 군사력과 경제제재를 통해 북한 정권이 핵 비확산에 협력하도록 강요하거나 해서 어쨌든 결국 정권이 무너지게 하려는 것”이 목적이라는 것이다.

셀리그 해리슨 국제정책센터 선임연구원

영어 원문 By Selig S. Harrison

President Roh Moo Hyun deserves high praise for his statesmanlike speech in Los Angeles on November 12 calling on President Bush to rule out military action against North Korea and to recognize that Pyongyang's desire for a nuclear deterrent is "understandable, considering the environment they live in."

The most important fact about the speech was that it was delivered without prior consultation with the cautious bureaucrats in the Foreign Ministry and the Korean Embassy in Washington. It was Roh's declaration of independence on the North Korean issue, a personal initiative designed to make clear that he is worried by Bush's re-election and is no longer willing to mince words with Washington as the six-party negotiations reach a make-or-break stage.

Significantly, the Washington Embassy has played down the speech and was unable to provide an English translation when I asked for one on November 18. By chance, on a trip to Toronto the next day to speak at a conference on Korea, I obtained one from Ambassador to Canada Yim Sung Joon, a former National Security adviser to Kim Dae Jung.

"In many circles," said Ambassador Yim in his speech to the Toronto Korea Peninsula Peace Forum, "there is growing concern about a shift toward increased hard-line policies to deal with issues like that in North Korea. President Roh made it clear that his government was concerned about any shift in approach that might result in armed conflict on the Korean peninsula."

Reporting from the Santiago APEC meeting, New York Times White House reporter David Sanger said that "Mr. Bush was clearly concerned that South Korea's President might diverge from the American strategy and offer the North more aid and investment even before it agrees to surrender its weapons, halt its production of new weapons and allow open inspections." By contrast, Sanger cited a more positive Presidential reaction to his meeting with Chinese president Hu Jin Tao.

Chinese spokesmen said that Hu had spoken guardedly to Bush, saying only that North Korea “is a rather complex issue, and it requires all parties to display patience, flexibility and sincerity.”

President Roh's decision to speak frankly at Los Angeles was understandable, since as he put it, "mere mention of military action reminds the Korean people of war. For Koreans, it is a matter of life and death. The anxiety of the Korean people who underwent war is quite different from that of the Americans."

The President's message to Bush was politely and diplomatically stated but clear "We cannot ask the Korean people, who have reconstructed their country as it is today from the ashes of war, to endure the same thing again," he declared. "It is my belief that the United States, which has made a significant contribution to Korea's democracy and economic development, would surely respect this reality."

Re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peacefully, the President said pointedly, "is the most important factor in developing and further solidifying Korean-American friendship"---and by implication, Washington's failure to resolve it peacefully, through more flexible policies, would endanger the alliance.

Significantly, he distinguished between the Bush Administration and the broader American public, expressing the hope that "the U.S. government and the American people will pool their wisdom in a unified manner."

Some Korean journalists have asked me whether I thought the speech would "provoke" President Bush and damage South Korean-U.S. relations. My answer was that plain talking from the Blue House to the White House is long overdue and that President Roh has earned the right to speak frankly, as an ally, with his decision to send so many troops to Iraq despite domestic opposition and the damage to Seoul's international reputation resulting from association with this cruel and senseless war.

I have often wondered in recent months whether the President and his close advisers have a clear sense of direction in relation to North Korea and an understanding of North Korean psychology. These doubts have now been resolved. The November 12 speech was filled with subtle insights. For example, it underlined the critical but little understood connection between security guarantees and economic reforms, showing that the Blue House fully appreciates why Kim Jong Il needs an overall change in U.S. policy to remove a pervasive sense of insecurity.

What is the connection between security guarantees and reform? Roh declared unequivocally that Kim is committed to economic reforms and has "accommodated market economics to the extent that he cannot reverse course." But "the only thing is that they still maintain a keen watch against potential threats from the outside. That is because reform and opening up will bring about internal instability and unrest." For this reason, "they need to be reassured that the safety of their system will not be endangered if it accommodates changes."

In other words, a nuclear settlement must include a clear commitment by the United States to give up the goal of "regime change."

"In the final analysis," as Roh puts it,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boils down to whether security will be provided to the North, and whether or not it will be given an opportunity to overcome its economic plight through reform and openness."

Since the speech has received little media coverage in the United States and the South Korean Embassy in Washington has done nothing to make either Congress or the media aware of it, the Bush Administration has not been required to react to it. The Administration is preoccupied with internal maneuvering to determine who will get important policy-making posts in various government departments. It is unclear at this writing whether Condoleeza Rice will assert strong control over important appointments in the State Department or will let Vice President Cheney install hard-liners in key posts relating to Korea policy.

One key test will be whether she chooses hard-liner John Bolton or moderate Arnold Kanter to be Undersecretary of State. Another will be whether she keeps Joseph De Trani as the key negotiator with North Korea in the six-party talks. De Trani, formerly of the CIA, has proved to be a pragmatist who does not antagonize the North Koreans with an overbearing personality as outgoing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James A. Kelly did.

One disturbing sign that the hard-liners are flexing their muscles is the expected appointment of Georgetown professor Victor Cha to the No. 2 East Asia position on the staff of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Cha has stated more baldly than anyone else the real motivations behind the Bush decision to use multilateral rather than bilateral diplomacy in dealing with North Korea. The purpose of the six-party negotiations, he explains in his book Nuclear North Korea, is not to reach a settlement with Pyongyang. It is "to show the North's intention to proliferate despite the carrots offered to it; make clear to allies and regional powers that the U.S. exhausted all efforts at cooperation; and rally the coalition to coerce the regime through force and economic sanctions into nonproliferation compliance and/or regime collapse."


|

☞ 기사에대한의견글쓰기 | 목록보기 | ▶ 토론방가기


29559--김정일 상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방문임박!-한빛농사꾼2006-01-11
29558통일쟁이들이 6.15 남북공동선언을.. 종아니2006-01-10
29557대한민국이 진실로 진실로 두려워해야 할 것장독대2006-01-10
29556빨갱이와 좌익의 차이 ~~커피향2006-01-10
29555죽쑤어 개주지 못해 안달하고 있는 박근혜...김기백2006-01-10

  • [북한] “국제사회, 북 인권 거론 주저해선 안돼”...07/11 19:21
  • [북한] ‘족식’ 과 ‘족병’...07/10 21:05
  • [북한] 김일성 주석 사망 11주기 미국 비난 없어...07/08 20:13
  • [북한] 미 국립문서보관서 해방 직후 북한 모습 담은 사진과 포스터 첫 공개...07/07 17:41
  • [북한] 북 “일 천황은 살아있는 전범자”...07/07 10:50
  • [북한] 북, 유기농비료 자체개발 가속화...07/06 21:31
  • [북한] 북한서 별자리 고인돌 200개 발견...07/05 08:15
  • [북한] 쌀 200g으로 밥을 지어보니…...07/05 08:12
  • [북한] 북한 노동당 60돌 구호 160개중 50개 ‘경제’...07/03 20:19
  • [북한] 오성철 주태 북한대사 유해 평양 운구...07/01 23:16
  • [북한] 폭우 뒤의 평양...07/01 19:03
  • [북한] “평양 대중교통 이용 주민 하루 130만명”...07/01 14:30
  • [북한] 오성철 태국주재 북한대사 임지서 사망...06/30 14:58
  • [북한] “북한 IMF 가입은 거시경제 안정여부에 좌우”...06/30 10:29
  • [북한] 북 관중, 미 국가울리자 기립...06/29 23:21
  • [북한] ‘북한경제 7.1조치 불구 한계 봉착’...06/29 11:21
  • [북한] 북한발 ‘여풍’ 국제스포츠계 강타...06/29 08:29
  • [북한] 북TV, ‘비치사커’ 월드컵 방영...06/26 22:05
  • [북한] <노동신문> “미 행정부 심각한 내부모순에 빠져”...06/26 15:00
  • [북한] 북, 최전방 GP 총기난사 첫 보도...06/24 08:54
  • [북한] 노 대통령 “서해 평화 정착 중요”...06/23 22:05

  • 가장 많이 본 기사

    [사설·칼럼]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