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10.11(월) 19:29

미국이 꺼리는 사할린 프로젝트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8월 한국 에너지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하지만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결정을 내렸다.

한국가스공사는 천연가스에 대한 넘치는 수요에 직면해 20년짜리 액화천연가스(LNG) 공급자를 선정하기 위한 입찰 공고를 냈다. 앞으로 몇년 안에 LNG 의존율을 크게 높이겠다는 결정은 기존의 한국 에너지 정책을 뒤집는 것이었다. 8월까지 한국은 시베리아 코빅타나 사할린에서 오는 천연가스의 가스관을 유치하려고 애썼다. 하지만 타당성 조사까지 끝낸 코빅타 프로젝트는 중국과 러시아 사이의 가격 줄다리기와 러시아내 당파적 갈등 때문에 난관에 빠졌다.

사할린 프로젝트의 경우, 한국이 제안한 가스관 경로는 사할린 섬 북동쪽 해상 엑손모빌 관할 사할린1 광구에서 시작해 북한을 거쳐 남한으로 오는 것이다. 미국 조지 부시 행정부는 북한에 혜택이 돌아갈지 모르는 가스관 사업에 반대한다. 이 때문에 엑손모빌도 한국행 가스관 사업에 회의적이다.

코빅타 및 사할린의 가스관 프로젝트가 모두 불확실하기 때문에 한국가스공사는 LNG 시장 문을 두드려 보라는 압력을 받아왔다. 하지만 LNG 계약을 맺더라도 한국은 러시아, 특히 사할린으로부터 가스관을 통한 중기 혹은 장기적인 가스 유치에 매달릴 것 같다.

△2012~14년께면 장기계약을 맺은 LNG에 더해 가스관을 통한 가스까지 필요할 것 △에너지 안보를 위해 다양한 가스 수입원이 필요한 점 △북핵 문제를 푸는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으며 남북한 경제가 상호 의존하도록 만들고 나아가 통일에까지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또 다른 지정학적 이유는 러시아가 남북한과 경제 및 정치적으로 유대관계를 원한다는 점이다. 엑손모빌이 사할린1에서 한국으로 이어지는 가스관에 회의적인 데 대해 러시아는 갈수록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한국행 가스관은 모든 당사자들에게 경제적인 이득을 주고 하바로프스크와 블라디보스토크에 가스를 공급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이 때문에 러시아가 사할린1 남쪽에 위치하고 아직 개발되지 않은 새 경로인 사할린3을 개발하기로 결정한 것은 당연하다. 러시아는 사할린3 독점권을 가진 엑손모빌과 재협상을 통해 개발권을 국영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에 줄 방침이다.

북한 처지에서는 석유 수입이 힘든데다 부시 행정부가 약속했던 경수로 건설을 거부했기 때문에 점점 더 사할린의 가스관에 기대를 걸고 있다. 북한은 가스관이 자국 영토를 지나가도록 해줌으로써 신뢰를 얻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비료 공장과 발전소용 에너지도 얻을 수 있다.

매년 100억㎥의 가스를 구입하겠다고 밝힌 한국은 가스관운송 가스 사업의 주요 시장이다. 러시아는 가스관 경로 인접지역인 하바로프스크와 블라디보스토크를 위해 일부 가스를 구매할 것이다. 북한도 경제가 성장하면서 점점 더 많은 가스를 찾을 것이다.

사할린1 가스관 길이는 약 1900마일이다. 동해를 끼고 뻗어 한국의 현재 가스 네트워크와 교차하는 서울 인근의 한 지점이 최종 종착점이다. 이 가스관은 3, 4년 안에 30억~35억달러 비용으로 건설할 수 있다. 북한은 사할린에서 연결되는 가스관을 강력히 선호하며 이런 뜻을 러시아와 한국에 거듭 전달했다.

한국과 미국의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을 통과하는 가스관은 정치적으로 위험하다고 걱정한다. 북한이 (가스관을 빌미로) 강력한 협상력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북한은 가스관이 제대로 작동하고 멈추지 않도록 유지하는 데 전력을 다할 수밖에 없다. 북한 경제 안정에 핵심인 발전소와 비료 공장은 가스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가스 흐름이 중단되면 북한은 큰 어려움을 겪게 된다.

코빅타와 사할린 가스관에 대한 최대 논쟁은 LNG가 한국에게 더 쌀 수 있다는 가격적인 면이다. 하지만 이것은 타당성 조사가 끝날 때까지 알 수 없다.

중요한 것은 LNG에 압도적인 이점이 없는 한 남한은 장기적으로 사할린 가스에 호의적일 것이라는 점이다. 사할린 가스는 남북한 경제협력을 촉진시켜 최종적으로는 통일에 이르게 한다는 목표와 부합되기 때문이다.

북한은 사할린 가스관 문제를 통해 핵 위기에 대한 미국의 의도를 테스트할 수 있다. 백악관이 엑손모빌에게 한국행 가스관을 개발하도록 허용하는 것은 미국이 핵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신호로 볼 수 있다. 따라서 핵 협상에서 북한의 태도를 누그러뜨릴 수 있을 것이다.

사할린 가스관 옵션은 미국이 핵 협상에서 내놓을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인센티브다. 하지만 사할린 옵션은 북한의 무너져가는 경제기반을 재건하기 위해 북-미관계를 정상화시키고 미국뿐 아니라 이웃 강대국이 참여하는 다자간 및 양자간 협조를 구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셀리그 해리슨 미국 국제정책센터 선임연구원


By Selig S. Harrison

Ko Gas made an important but relatively little-noticed decision in August that could have a profound impact on South Korea's energy security, on the rate of improvement in North-South relations and, most immediately, on the resolution of the nuclear crisis with Pyongyang.

Faced with a burgeoning demand for natural gas, Ko Gas invited bids for 20-year liquefied natural gas (LNG) contracts. The decision to rely so heavily on LNG in the years immediately ahead marked a major reversal in South Korea's energy policy. Until August, Seoul had kept the door open for the early introduction of natural gas pipelines from Kovykta in Siberia or from Sakhalin. But the Kovykta project, which Ko Gas had supported with a feasibility study, is stalled by a seemingly intractable pricing stalemate between China and Russia and by internal factional conflicts within Russia.

In the case of the Sakhalin project, the proposed pipeline route would start at Exxon-Mobil's Sakhalin I seabed concession off the northeast corner of the island and cross through North Korea to South Korea. The Bush Administration opposes a pipeline that would benefit Pyongyang and Exxon-Mobil has been unwilling to proceed in the face of U.S. government opposition.

Given the uncertain prospects for both the Kovykta and Sakhalin pipelines, Ko Gas has been under pressure to test the LNG market. However, even if it is assumed that the LNG contracts will actually be concluded, South Korea is still likely to get a significant portion of its gas in the medium and long-term through pipelines from Russia, in all probability from Sakhalin.

There are three reasons why this is so.

First, the demand for gas will steadily increase, so that by 2012 or 2014 there will be a need for pipeline gas to supplement LNG, even if the long-term contracts are concluded. This means that feasibility studies could usefully be undertaken now so that a pipeline will be in place in time.

Second, diversification. South Korea's energy security requires diversified sources of gas, not exclusive reliance on what could be risky LNG imports, especially from faraway sources of supply in politically unstable countries.

Third, there are powerful geopolitical factors that could galvanize support for a Sakhalin pipeline in South Korea. A Sakhalin pipeline could be the key to resolving the nuclear crisis with North Korea. Another geopolitical imponderable is the drive for closer North-South relations. The Sakhalin pipeline would make a major contribution to North-South economic interdependence and thus toward reunification.

Still another geopolitical question mark is Russia's desire for closer commercial and political ties with the two Koreas. Russia is increasingly unhappy about Exxon-Mobil's reluctance to build a pipeline from Sakhalin I to South Korea. After all, such a pipeline would be economically profitable for all concerned and would help to provide much-needed gas for Khabarovsk and Vladivostok. Russia might very well decide to promote an alternative pipeline route from another seabed concession south of Sakhalin I, so far not developed, known as Sakhalin III, by renegotiating its current Sakhalin III concession agreement with Exxon-Mobil to place the Russian company Rosnyeft as the lead partner in place of Exxon-Mobil.

The recent absorption of Rosnyeft by the powerful government gas monopoly, Gazprom, would give it powerful bargaining leverage if it does decide to confront Exxon-Mobil.

Given the poor results of its oil prospecting efforts to date and the refusal of the Bush administration to build the light water nuclear reactors promised under the Agreed Framework, North Korea is increasingly pinning its hopes for economic salvation on a gas pipeline from Sakhalin. Pyongyang would not only receive royalties for letting the pipelines pass through its territory but could also tap into them to supply fertilizer plants and power stations.

South Korea would be the main market for the pipeline's gas, with a hypothetical commitment to buy 10 billion cubic meters annually. Russia would buy some for the Khabarovsk-Vladivostok region, adjacent to the pipeline route, and North Korea would seek a steadily growing share as its economy grows.

The Sakhalin I pipeline would be roughly 1,900 miles long, running along the east coast of Korea to its terminus near Seoul, where it would intersect with the existing South Korean gas network. It could be built within three to four years at a cost between $3 billion and $3.5 billion.

The North strongly prefers a pipeline from Sakhalin to one running through China from Kovykta and has repeatedly conveyed this preference to Russia and South Korea.

Some observers in Seoul and Washington fear that a pipeline crossing North Korean territory would be politically risky, giving the North powerful bargaining leverage. But the North would have a big stake of its own in keeping the pipeline operational and avoiding disruptions in the gas flow to the South. Pyongyang would suffer greatly from any disruptions, since the uninterrupted operation of power stations and fertilizer plants dependent on gas from the pipeline would be critical to the North's economic stability.

Control and management of the pipeline would rest with a consortium including Exxon-Mobil and its concession partners, including Rosnyeft, Ko Gas and other South Korean entities involved, and North Korea. Whether it likes it or not, Pyongyang would have to accept this type of joint control, modeled after international practice in other pipeline ventures, or forfeit economic benefits that it desperately needs.

The strongest argument against both the Kovykta and Sakhalin pipelines is that LNG might be cheaper for South Korea. But this cannot be determined until a feasibility study is completed. More important, unless there is an overwhelming economic advantage in favor of LNG, the central long-term South Korean goal of promoting a stable process of North-South economic cooperation leading to a confederation and eventual unification would be a factor in favor of Sakhalin gas.

In North Korean eyes, the Sakhalin pipeline issue is a significant test of U.S. intentions in the nuclear crisis. A White House green light to Exxon-Mobil to explore it would signal a serious U.S. interest in resolving the nuclear issue and would, therefore, soften the North's posture in the nuclear negotiations.

The Sakhalin option is the most potent incentive that the U.S. could offer in the nuclear negotiations but would have to be accompanied by moves toward the normalization of relations, a peace treaty and large-scale multilateral and bilateral aid from neighboring powers, as well as, from the United States, for the rehabilitation of North Korea's crumbling economic infrastructure.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