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09.06(월) 18:48

미심쩍은 미국의 북핵 주장


북한이 무기급 우라늄 농축시설을 개발하고 있다는 미국 행정부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는 있는가? 아니면 남한과 일본의 대북 관계 개선을 막고, 북한을 핵 협상에서 수세적 처지에 놓이게 하려고 백악관이 우라늄 위협을 과장해 온 것인가?

핵 문제 해결을 위한 7월24일 미국 쪽의 제안은 상세한 비핵화 협정을 구상하고 있다. 그런데 협정에 관한 논의를 시작하기도 전에, 북한은 농축시설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해야 하고 그 시설이 어디 있는지 특정하도록 돼 있다. 평양은 그런 시설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부인하기 때문에, 이런 미국의 전제조건은 당연히 협상을 시작부터 가로막아 왔다.

우라늄 문제는 2002년 10월4일 제임스 켈리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가 북한을 방문해 무기급 농축 프로그램 문제로 북한 지도자들과 공방을 벌였을 때 처음 등장했다. 그의 방문 전 5개월 동안의 사태를 돌이켜 보면, 서울과 도쿄가 취한 대북 유화정책들에 워싱턴이 놀랐고 그래서 그들이 그런 흐름을 되돌리도록 압박하기 위해 우라늄 문제를 갑자기 들춰냈다는 의심이 강하게 든다. 서울과 도쿄 당국의 소식통들은 워싱턴이 내놓은 증거는 그때나 지금이나 파편적이고 미확정적이며, 실험적인 농축 프로그램 가능성을 제기하기엔 충분하지만, 그런 것이 존재한다거나가동 중인 무기급 시설이 개발돼 왔다는 주장을 정당화하기엔 불충분하다고 말한다.

2002년 워싱턴을 가장 불안하게 했던 것은, 일본이 미국에 알리지 않은 채 9개월여 조용히 준비했던, 9월17일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의 방북이었다. 그 3주 전 고이즈미 총리가 리처드 아미티지 미 국무부 부장관을 만났을 때, 고이즈미 총리는 방북을 기정사실로 제시했다. 그는 미국에 허락을 구하지도 않았고, 북한이 무기급 농축 비밀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고 아미티지가 말한 뒤에도 방북 철회를 거부했다.

남한과 일본이 평양을 향해 자신의 통제를 벗어나 자유분방한 정책들을 펴자, 미국은 “한국에서 자신의 선택지가 점점 더 다른 나라들의 정책 의제들에 끌려갈 현실적 가능성을 봤다”고 미 해군 전쟁대학의 조너선 폴락 전략연구국장이 2003년 여름 〈해군 전쟁대학 리뷰〉에서 썼다. 폴락은 중앙정보국(CIA)과 다른 미국의 정보 증거도 켈리가 평양에서 했던 주장을 정당화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뉴욕타임스〉 칼럼니스트에게 훨씬 더 솔직하게 “우린 일련의 책임들에서 비켜서서 북한에 수치스런 색깔을 입히고 다른 나라들이 북한에 압력을 가하도록 하기 위해 북한에 관한 어떤 정보든 이용하고 있다”고도 말했다.(니컬러스 크리스토프, 2003년 7월15일)

2002년 11월 보고서에서 중앙정보국은 북한이 “최근” 원심분리 시설을 건설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를 넌지시 암시하면서, “다량의 원심분리기 관련 물질”을 획득했다는 일반적인 언급을 했으나 그런 증거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2002년 11월 이후 그런 결론을 뒷받침하는 어떤 증거도 미국 의회에 제출된 적이 없다. 지난 6개월 동안 서울·도쿄·베이징·모스크바에서 더 널리 조사한 뒤, 나는 미국과 함께 베이징 핵 협상에 참가하고 있는 다른 정부들에 어떤 증거도 제공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 남한과 일본에 제공된 제한된 증거들을 보면, 북한이 원심분리기 제작에 쓰일 수 있는 주파수 변환기, 자기성 베어링 조립품을 만드는 데 쓰이는 고순도 코발트가루, 알루미늄 튜브 등을 구입하려고 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우라늄 235 농축 정도가 4.4%로 경수로 발전 연료로 쓰이는 저농축 우라늄(LEU)의 생산과, 농축 정도가 93%인 무기급의 고농축 우라늄(HEU)의 생산 사이엔 엄청난 차이가 있다. 핵확산금지조약(NPT) 서명국이라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에 공개하는 한 저농축 우라늄 시설 보유는 허용돼 있다.

북한은 1994년 제네바합의 틀 아래 건설 중인 2기의 경수로 발전을 위해, 외국에서 제공될 연료에 영구히 의존해야 하는 상황을 피하려고 그런 능력을 개발하기 시작한 것 같다.

핵과학자 리처드 가윈은 “포탄 형태”의 핵무기 1기 제조에 필요한 핵분열성 물질 60㎏을 만들려면, 1300개의 고성능 원심분리기를 3년 동안 전면 가동해야 할 것으로 추정했다. 거기엔 많은 양의 전력이 지속적으로 공급돼야 한다. 더구나 다중 원심분리기를 가동하려면, 미그-21기 제트엔진의 두 배 속력을 내는 고성능 모터가 필요하다. 북한은 미그기 엔진을 생산할 능력이 없고 전력생산 능력도 한정돼 있기 때문에 오랜 기간 무기급 농축을 위해 원심분리기를 가동할 수 있는지 의심해보는 것이 합당하다.

북한이 파키스탄으로부터 필요한 도움과 장비를 얻고 있다는 주장도 모호하다. 칸 박사는 공개리에 말한 적이 없으며, 북한과 관련된 언급들의 여러 버전이 죄다 그의 발언으로 돌려졌다. 그에 대한 외국의 어떤 접촉도 허용되지 않고 있는데, 이는 파키스탄 국내정치뿐 아니라 파키스탄-미국의 관계에서 그의 사건이 지닌 정치적 민감성을 반영한다.

북한에 선진 농축기술이 있는지, 또 있다면 상당한 양의 무기급 핵분열성 물질의 생산에 얼마나 다가서 있는지 여부는 강압적인 사찰이 포함된 비핵화 과정의 일부로서 북한의 협력 없이 판가름하기 어려울 것이다. 미국과 남한은 비핵화 협정의 일부로 그런 사찰을 주장해야 한다. 하지만 결정적인 새 증거가 드러나지 않는 한 북한의 드러난 플루토늄 능력에 초점을 맞춰 시작해야 할 비핵화 협정의 최종단계까지 우라늄 문제(논의)는 연기돼야 할 것이다. 셀리그 해리슨 미국 국제정책센터 선임연구원


By Selig S. Harrison/

It is now widely accepted in Washington that the Bush Administration manipulated intelligence information to justify the invasion of Iraq.

By contrast, in the case of Korea, most U.S. observers still accept the Administration's assertions that North Korea is developing a weapons-grade uranium enrichment capability. But is there evidence to back up these assertions? Or has the White House exaggerated the uranium threat in order to block the improvement of South Korean and Japanese relations with Pyongyang and to put North Korea on the defensive in the negotiations on a nuclear settlement?

The June 24 U.S. proposal for resolving the nuclear issue envisions a detailed denuclearization agreement. Before discussions can even start on the agreement, North Korea would have to say that it has enrichment facilities and to specify where they are located. Since Pyongyang denies that it has such facilities, this U.S. precondition has predictably blocked the start of negotiations.

The uranium issue first surfaced on October 4, 2002, when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James Kelly confronted North Korean leaders with accusations of a secret weapons-grade enrichment program during a visit to Pyongyang.

A review of events during the five months preceding his visit strongly suggests that Washington was alarmed by the increasingly conciliatory policies being followed by Seoul and Tokyo toward Pyongyang and suddenly unveiled the uranium issue to pressure them into reversing this trend. Authoritative sources in Seoul and Tokyo say that the evidence presented by Washington was, and still is, fragmentary and inconclusive, sufficient to suggest the possibility of a pilot, experimental enrichment program, but insufficient to justify the assumption that one does exist or that any kind of operational weapons-grade capability has been developed.

What brought anxieties in Washington to a climax in 2002 was the visit that Prime Minister Koizumi made to North Korea on September 17 - a visit that Japan had been quietly exploring for more than nine months without telling the United States.

When Koizumi met visiting Deputy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Richard Armitage three weeks earlier, the Prime Minister presented Armitage with a fait accompli. He did not ask for U.S. permission to go, and he refused to call off the visit even after Armitage told him that North Korea had a secret weapons-grade enrichment program.

Faced with free-wheeling South Korean and Japanese policies toward Pyongyang largely beyond its control, the United States "saw a real possibility that its options in Korea would increasingly be driven by the policy agendas of others," Jonathan Pollack, Chairman of the Strategic Research Department at the U.S. Naval War College, wrote in the Summer, 2003, Naval War College Review.

In diplomatic language necessitated by his government think tank role, Pollack said, in effect, that CIA and other U.S. intelligence evidence did not justify the charges that Kelly made in Pyongyang.

Pointing to a CIA report submitted to Congress on November 19, 2002, Pollack wrote that "the imprecision in the CIA analysis underscored the difficulties of estimating the extant capabilities and ultimate purposes of the North's enrichment program" and left it unclear "how complete and compelling the intelligence data may have been on which the United States decided to confront North Korea." Despite its limited knowledge about the uranium program, Pollack alleged, the United States "opted to exploit the intelligence for political purposes."

Pollack spoke even more bluntly to a New York Times columnist, saying that "we were using whatever intel was there on North Korea to step away from a set of obligations, to shine a shaming light on North Korea and perhaps to get others to put the heat on North Korea." (Nicholas Kristof, July 15, 2003).

An examination of the November, 2002, report shows why Pollack referred to its "imprecision." While alluding to "clear evidence" that North Korea had "recently" been constructing a centrifuge facility, the CIA did not explain the nature of this evidence, though it mentioned in general terms the acquisition of "centrifuge-related materials in large quantities."

Since November, 2002, no evidence to support this conclusion has subsequently been supplied to the U.S. Congress. After extensive inquiries in Seoul, Tokyo, Beijing, and Moscow over the past six months, I have concluded that no evidence has been provided to the other governments participating with the U.S. in the Beijing nuclear talks. My assessment is based on conversations with sources who have requested anonymity. China, however, has gone public on the issue. Deputy Foreign Minister Zhou Wenzhong told a New York Times reporter on June 7, 2004 that "so far, the United States has not presented convincing evidence of the uranium program. We don't know whether it exists."

The limited evidence that has, in fact, been provided to South Korea and Japan does confirm that North Korea has made efforts to buy equipment that could be used to make centrifuges, such as frequency converters, high-purity cobalt powder for magnetic-top bearing assemblies and aluminum tubes that could also be used to make artillery. In most of these cases, it is not clear whether the purchases were ever made and, if so, how much was purchased.

There is a huge difference between producing low-enriched uranium (LEU) - the fuel needed to power light-water reactors, which is enriched to a U235 content of 4.4 percent - and weapons-grade, high-enriched uranium (HEU), which is enriched to 93 percent. Signatories of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are permitted to possess LEU facilities for their nuclear reactors if these facilities are open to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inspection.

Conceivably, North Korea started developing such a capability so that it would not have to rely permanently on foreign-supplied fuel for the two light water reactors being built under the 1994 Agreed Framework.

When I asked Vice Foreign Minister Kim Gye Gwan on April 21 whether Pyongyang possessed civilian enrichment facilities, he quickly denied that it had any type of enrichment program. However, his Foreign Ministry colleague, Li Gun, edged toward acknowledgement of such a program when he was asked a similar question at a New York seminar on August 12, saying, "we are entitled to have it for peaceful purposes."

Nuclear scientist Richard Garwin has estimated that 1,300 high-performance centrifuges would have to operate full time for three years to make the 60 kilograms of fissile material needed for one "gun-type" nuclear weapon. This production rate would require an enormous sustained input of electricity. Moreover, the operation of a multi-centrifuge "cascade" requires a high-powered motor with a speed twice that of a Mig-21 jet engine. Since North Korea cannot produce Mig engines for its Russian-supplied Migs and has limited electricity capabilities, it is reasonable to question whether it can operate the number of centrifuge cascades needed for weapons-grade enrichment over a protracted period.

The view that North Korea will overcome such technical obstacles is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it is getting the necessary help and equipment from Pakistan. Recent revelations of the nuclear black market activities of the ousted director of Islamabad's nuclear program, Dr. A.Q. Khan, have strengthened this assumption. However, the facts concerning the Pakistan-North Korea connection remain murky. Dr. Khan has not discussed it publicly, and conflicting versions of North Korea-related statements have been attributed to him. No foreign access to Dr. Khan has been permitted, reflecting the political sensitivity of his case not only in domestic Pakistan politics but also in Pakistan-U.S. relations.

Whether or not an advanced enrichment capability exists - and if so, how close it is to producing weapons-grade fissile material in significant quantities - would be difficult to determine without North Korean cooperation as part of an agreed denuclearization process with intrusive inspections.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should insist on such inspections as part of a denuclearization agreement.

Unless conclusive new evidence comes to light, however, the uranium issue should be deferred until the final stages of a denuclearization agreement that should begin by focusing on North Korea's demonstrated plutonium capabilities.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