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한겨레 | 씨네21 | 한겨레21 | 이코노미21 | 초록마을 | 교육과미래 | 투어 | 쇼핑

통합검색기사검색

한토마

사설·칼럼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국제 | 문화 | 과학 | 만평 | Editorials | 전체기사 | 지난기사

구독신청 | 뉴스레터 보기

편집 2004.10.03(일) 16:21

통계치는 목적에 따라 딴판


비슷하다고 안전인수 곤란

인도의 저명한 통계학자 마할라노비스는 일찍이 통계조사에서 그 목적이 명확해야 함을 후학들에게 강조하곤 하였다. 목적이 다르면 조사 대상이나 방법이 달라진다. 실제로 통계조사는 작업에 들어가기에 앞서 많은 시간을 조사대상 선정과 문항 작성에 보내게 된다. 적합한 대상에게 적절한 질문을 던져야 목적에 맞는 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해마다 가을이면 독서 관련 통계가 많이 등장한다. 이 가운데 ‘독서인구비율’이라는 통계지표가 있는데, 이 지표는 독서인구의 백분율과 함께 일인당 평균권수로 나누어 발표된다. “책을 많이 읽는다”는 것이 ‘많은 사람들이 책을 읽고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도 있고, ‘한 사람이 책을 여러 권 읽는다’는 말을 의미할 수도 있기 때문에 목적에 맞는 지표를 가려 써야 한다. 독서인구비율은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한국의 사회지표 중 문화와 여가에 관련된 통계지표의 하나이다. 여가를 어떻게 보내는지 파악하기 위하여 고안한 통계지표기 때문에 중고등학생들이 의무적으로 읽는 교과서나 참고서는 여기서 제외된다. 조사 대상도 성인남녀로 국한된다. 따라서 독서인구비율을 근거로 중고등학생의 독서실태를 논한다면 적절치 못한 통계지표를 인용하는 사례가 될 것이다.

최근 <한겨레> ‘왜냐면’ 지면을 통해 벌어진 교육방송 수능의 사교육비 경감효과에 관한 논란에도 통계 인용에 있어서 문제가 있다. 통계청의 가계수지동향 조사 자료를 근거로 교육방송 수능의 사교육비 경감효과를 논하는 것은 파리약으로도 쥐를 잡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과 마찬가지인 것처럼 보인다. 통계청의 ‘보충교육비’는 도시에 거주하는 가구가 지출하는 교육비 가운데 학교 납입금 외에 교육과 관련된 지출 수준을 측정하기 위한 것이다. 교육방송 수능강의 때문에 초등학생의 컴퓨터학원비나 대학생의 영어학원비 지출이 감소하지 않을 것이 분명하므로, 보충교육비가 늘었다는 것을 근거로 교육방송 수능강의의 사교육비 경감효과가 없다고 결론을 내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이번 기회에 통계학자로서 제언하고 싶은 것은, 정부의 정책이 소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통계조사를 근간으로 하는 평가에 더 많은 투자와 노력을 기울였으면 하는 것이다. 정책 시행 이전에 정책의 성과를 평가할 수 있는 지표를 미리 개발하여 제시한다면, 부적절한 통계를 이용함으로써 국민의 혼란을 초래하는 일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이기원/한림대 수리정보과학부 교수

|


가장 많이 본 기사

•  하니 잘하시오
•  자유토론방 | 청소년토론마당
•  토론방 제안 | 고발합니다
•  한겨레투고 | 기사제보

쇼핑

한입에 쏘옥~
  유기농 방울토마토!

바삭바삭 감자스낵!!

속살탱탱 화이트비엔나소시지~
딱 1번만 짜는 초록참기름~
건강한 남성피부 포맨스킨~

여행

신개념 여름 배낭의 세계로
2005 실크로드 역사기행!
천년의 신비 앙코르왓제국
전세기타고 북해도로~!

해외연수/유학

캐나다 국제학생?!?
세계문화체험단 모집
캐나다 대학연계 프로그램
교환학생 실시간 통신원글

클릭존

남성,확실한1시간대로?
고혈압관리-식약청인정1호
◈강남33평아파트 반값입주
강원도 찰옥수수 9,900원
[속보]영어가 느리게들렸다

 

 
 

인터넷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지적재산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사이트맵 | 신문구독 | 채용

Copyright 2006 The Hankyoreh